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경허스님부터 월산스님까지..청계사, 5대 선사 다례재 봉행

 

청계사 5대 선사 다례재 현장.

대웅전 앞마당에서 주지 성행스님이 5대 선사의 오도송을 읊고 합창단이 열반송으로 이어받아 청중들에게 들려줍니다.

현장음(성행스님-청계사 합창단)

청계사가 매년 봉행하고 있는 5대 선사 다례재는 한국 선불교 중흥조 경허스님과 그 선맥을 이은 선사들의 가르침을 되새기는 자리입니다. 

뿐만 아니라 신도들에게는 선불교 중흥을 전파했던 도량이라는 자부심을 심어주고 있습니다.

신도회는 육법공양을 올리고 무상행 신도회장은 추모시를, 청계사 합창단은 추모가를 올리며 천 년 전부터 이어지는 선의 역사페이지를 늘려가고 있습니다.

청계사는 욕심은 줄이고 베푸는 마음을 가지자며 ‘소욕다시’를 슬로건으로 삼라만상에 선의 물결을 다시 한 번 일으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주지 성행스님은 “출․재가 모두 함께 투철한 의지와 결계의 정신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성행스님/청계사 주지 
(선사들께서 내리신 저희들의 가르침은 올곧이 하나입니다. 마음의 공부를 잘하라는 것인데, 일상생활이든 직장생활이든 아니면 친구들이든, 그리고 가족이든 항상 즐거운 마음으로 일일시호일. (그러면) 매일 매일이 즐겁지 아니한가 생각합니다.)

1부에 이어 2부 행사에서 청계사 청다회 집전으로 부도탑에서 다도가 진행됐습니다.

사부대중들은 5대선사 부도탑을 참배하고 탑돌이를 하며 선사들이 걸었던 발자취를 따라 걸었습니다.  

BTN 뉴스 정준호입니다.

 


정준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