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조계종 명예원로의원 은암 고우 대종사 행장

 

고우스님은 1937년 경북 성주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 책 보기를 좋아해서 꿈은 작가가 되는 것이었다. 군 복무 중에 갑자기 폐결핵이 걸리어 제대 후 방황하던 중 26세에 한 생을 포기하는 심정으로 김천 수도암으로 출가하였다. 은사는 직지사 영수스님이다, 

수도암에서 불교를 처음 만나 공부하니 너무 재밌어 폐결핵 약도 버렸는데 병이 저절로 나았다. 청암사와 남장사 강원에서 고봉, 관응, 혼해 대강백에게 강원 교과를 이수하였는데 불교가 정립되었고, 강원을 마칠 무렵 참선에 발심하여 29세에 향곡스님이 주석한 묘관음사 길상선원에서 첫 안거를 지낸 이래 제방 선원에서 정진하며 평생 참선의 길을 갔다.

1968년 문경 김용사에서 법련, 무비, 법화, 정광, 혜규 등 십여 명의 선승들이 모여 봉암사가 구산선문의 유구한 수선도량이자 결사처인데 전쟁으로 끊어진 전통을 되살리자고 제2 봉암사 결사의 뜻을 모아 봉암사로 가서 당대 선지식 서옹, 서암, 지유 스님을 모시고 주지 소임을 맡아 도반들과 함께 조계 선풍과 결사 정신을 되살려 지금의 대한불교조계종 종립선원 봉암사 태고선원의 기틀을 만들었다. 

1971년 35세 때, 문경 심원사에서 정진 중 하루는 불현 듯 “무시이래(無始以來)”라는 말뜻을 깨닫고 마음이 편안해졌다. 당시 선원이 대체로 돈오점수 공부하는 이들이 많았고, 스님도 그런 견해로 공부하던 때라 돈오(頓悟)했다고 생각하고는 제방을 유력하였는데, 1975년 어느 날 남해 용문사 염불암에 있던 중 갑자기 돈오돈수(頓悟頓修를)를 주창한 성철스님이 오셨다. 마침 잘 되었다는 마음으로 가사 장삼을 수하고 삼배 드리자마자, “스님, 돈오점수(頓悟漸修)가 맞지 않습니까?” 하고 대들었다. 이 말을 듣자마자 성철스님은 획 돌아누워 아무런 대꾸가 없었다. 하는 수 없이 물러나왔는데, 후일 성철스님의 『백일법문』과 『선문정로』를 보고는 그때 돌아누워 아무 대꾸하지 않은 것이 그대로 법문임을 깨닫고 더 대들지 못했음을 못내 아쉬워했다.

1980년 신군부가 정권을 탈취하고는 불교에 10.27법난을 자행하여 당시 월주 총무원장을 비롯 종단 주요 소임자들이 계엄군에 연행되어 총무원 기능이 마비되자 봉암사 대중들이 공사를 열어 조계사에 올라와 총무원을 임시로 운영하게 되었는데 봉암사 탄성스님을 총무원장으로 모시고 총무부장을 맡아 10ㆍ27법난의 원만한 수습과 종헌 개정 등 일대 개혁조치를 한 뒤 3개월 만에 다시 봉암사로 돌아왔다.

1987년 봉화 각화사 동암에서 정진 중 무심코 『육조단경』의 『정혜품』을 보다 “백척간두진일보(百尺竿頭進一步)”의 뜻을 깨치고는 마음이 환해졌다. 평소 공부를 마쳤다고 생각했는데, 이것이 무엇인가? 하는 마음으로 각화서 서암으로 가서 시중의 불교 교리서와 법문을 몽땅 구해서 살펴보니 성철스님의 『백일법문』이 부처님 팔만대장경의 핵심을 요약하여 초기 경전과 대승 교학, 그리고 선(禪)까지 회통하여 세계적인 가치가 있다는 것을 확인하고는 성철스님과 선(禪)을 다시 보게 되었다. 스님은 늘 불교의 근본이 중도(中道)이고, 선(禪)은 중도를 체험 실천하는 것이라 하셨다. 특히 선(禪)은 경전과 교(敎)에서 말하는 중생이 닦아서 부처된다는 말을 손가락 방편으로 보고, 자기 마음이 그대로 깨달아 완성되어 있다는 본래성불(本來成佛)을 법, 달이라 하였다. 우리가 본래부처인데, 중생이라 함은 착각이니 그 착각 망상을 완전히 없애어 본래부처로 돌아가려면 일체 번뇌망상을 완전히 타파하는 확철대오(廓徹大悟)가 깨달음의 기준이라 하였다. 

이후 한국불교의 유구한 참선 수행을 바르게 하고 선을 널리 전하기 위해 도반 적명스님과 함께 전국선원수좌회를 창립하고 공동대표를 맡았고, 1987년에는 참선 수행자도 경전과 조사어록을 공부하여 정견을 갖추고 해야 한다는 입장에서 해인총림에서 전국 선승들과 함께 제1회 선화자법회 주도하여 당시 성철 종정이 육조단경 지침 법문을 하고 서암스님이 육조단경 강의, 일타스님이 율장 특강을 하여 수좌 500여명이 수일 동안 탁마 정진하는 선문에서는 보기 드문 법회를 열어 선풍을 진작하고자 애썼다.  

2002년에 각화사 태백선원 선원장을 맡아 결제 대중이 15개월 15시간 가행정진 결사를 하게 이끌었다.   

2000년대에 남방불교에서 팔리어 경전이 번역 소개되고 초기경전과 위빠사나 수행, 티벳불교 수행이 도입되어 화두 참선과 충돌이 일어나 대중이 혼란스러워 하자, 선원수좌회의 공의를 모아 무여, 혜국, 의정, 설우 스님과 조계종 교육원의 지원으로 2005년에 『조계종 수행의 길, 간화선』을 편찬하여 화두 참선의 현대적인 지침을 제시하였다. 

2006년에 봉화 금봉암을 창건하여 주석하며, 제방에서 선(禪) 법문 청이 오면 원근을 가리지 않고 갔다. 평생 남에게 신세 지는 것을 싫어하여 법문 다니는데 필요하다고 운전면허시험을 보아 단번에 통과하였다.  

2007년 조계종 원로의원에 추대되었고, 대종사(大宗師) 품계를 받으셨다. 종단 원로가 되어서는 종단의 청정 종풍을 진작하기 위해 애쓰셨고 불교가 세상에 도움이 되려면 불자들이 부처님이 깨친 중도를 공부해서 정견을 갖추고 실천하는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역설하였다.  

2011년에 간화선과 위빠사나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조계종 한국문화연수원이 주최한 간화선과 위빠사나 국제연찬회에 간화선을 대표하여 참석하여 위빠사나를 대표하는 미얀마 파옥스님과 2박3일 동안 문답 대화하였다. 평소 부처님이 깨친 중도를 화두를 참구하여 깨치는 길을 가장 지름길이라 보았지만, 염불이나 위빠사나, 지계와 보시, 봉사도 불교 수행으로 다 같이 평등하다고 보았다. 

스님은 평소 한국불교의 선(禪)이 세계적인 가치가 있다 하시며, 중국은 공산화와 문화혁명으로 선맥(禪脈)이 단절되었고, 일본은 의리선(義理禪)으로 변질되었지만, 오직 한국불교 조계종만이 조사선, 간화선의 돈오법을 전승하고 있다 하시며, 앞으로 세계에서 한국 간화선풍을 주목할 날이 올 것이라 확신하셨다. 그래서 종단 차원에서 국제 선센터를 세워 간화선 인재를 양성하기를 발원하셨고, 선원수좌회 차원에서 봉암사 앞에 세계명상마을 건립을 적극 성원하였다.    

2012년 조계사 선림원 증명법사에 추대되어 불교인재원과 더불어 서울 도심에서 재가자들에게 중도 정견과 화두 참선을 안내하는데 애쓰셨다. 특히 백일법문 대강좌에는 수백 석 강의장이 꽉차서 더 들어갈 수가 없었다. 

스님은 평소 부처님 가르침대로 살자는 입장에서 절에 제사와 불공을 일체 하지 않고 오직 법문과 참선 수련만 하셨다. 심지어 부처님오신날 연등도 켜지 않았는데 왜 절에 연등을 켜지 않느냐고 물으면 외형의 등 공양도 좋지만, 마음의 등을 밝히는 게 더 중요하다 하셨다. 또 절 아래 마을 사람들이 세운 작은 교회가 있었는데, 낡아 새로 짓는다고 하자 선뜻 적지 않은 돈을 보시하셨다. 어린이들을 좋아하여 절에 아이들이 오면 남모르게 용돈을 주거나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장학금도 주셨다. 

80세가 되어 기력이 급격히 떨어지자 이제는 은퇴할 때라며 일체 대중을 만나지 않았다. 그럼에도 손수 빨래를 하시며 검소하게 소욕지족으로 사셨는데, 말년에 스님은 가까운 이들이 안부를 여쭈면 “폐결핵으로 죽으려고 절에 왔는데, 불교를 만나 병도 낫고 지금까지 행복하게 잘 살았다” 하시며, “아무런 여한이 없다. 이제 빨리 가야지” 하셨다. 또 누가 물으면 “그 노장 그렇게 살다가 그렇게 갔다고 전해라” 하셨다.  

2021년 8월 29일 봉암사 동방장실에서 홀연히 본래 자리로 돌아가니 세수 85세, 법납 60세다. 제자들이 엮어낸 법문집으로 『고우스님 육조단경 강설』과 『태백산 선지식의 영원한 행복』 등이 있다. 

 


BTN NEWS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TN NEWS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빤디따 2021-09-01 06:24:37

    가을 장맛비소리(장엄법문)에 농민들 시름깊어질까 걱정됩니다. 고우스님 입적하셨다니 스님의 해맑은 "그! 미소" 다시 뵈올 수 없음에 안타깝습니다.
    사바세계에서 매양 느끼는 감정.생각.마음.윤회.무상.고.무아......등이 회두가됩니다.
    번갯불치듯 "지금!" 살다가셨을 스님께 존경 보냅니다.
    극락왕생 기원합니다. -()()()-   삭제

    • 박성대 2021-08-30 14:02:58

      고우큰스님
      참으로 가슴 아픕니다.
      부디부디 극락왕생하소서

      저하고는 인연이 없었는지
      청법하고자 먼길을 재촉해 3번이나 봉화 금봉암에 갔었는데
      끝내 뵙지 못하고 열반에 드셨군요
      참 아쉬울 따름입니다.
      부처님 말씀대로 상을 버리고 법을 의지삼아
      살고자 노력하지만 그래도 형상의 인연들에 대한
      이별의 아쉬움을 완전히 떨치지 못한 제가
      참으로 미천할 나름입니다.

      큰스님 법문은 길이길이 사바에 남아있기에
      그 설한 법 기둥삼아 의지해 이번 생에는
      꼭 진짜나를 확인하도록 하겠습니다.

      부처님 정법만을 설하신 위대한 선지식
      큰스님 부디 왕생하소서   삭제

      • 깨불자 2021-08-30 00:05:19

        나무아미타불   삭제

        • 선다행 2021-08-29 22:22:39

          극락왕생 발원드립니다.()()()   삭제

          • 보명 2021-08-29 18:31:20

            스님의 극락왕생을 기원합니다.
            인자하신 미소를 이제 어디가서 뵈올까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