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조계종 종정 진제법원대종사, "부단히 정진해 이생에 대오견성해야"

조계종 종정 진제 법원 대종사가 어제, 팔공총림 동화사에서 신축년 하안거 정진에 들었던 전국 2000여 대중에게 해제 법어를 내렸습니다.

진제 법원 대종사/조계종 종정 
(방금 산승이 들어 보인 이 주장자는 삼세 모든 부처님의 생명의 뿌리이며 모든 열성의 불집게와 쇠망치로다.)

진제 대종사는 “시간은 시위를 떠난 화살처럼 신속하다”며 “결제, 해제가 반복되는 일상이 되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경책했습니다.

진제 법원 대종사/조계종 종정 
(석달 간 결제에 들어 화두와 씨름해서 일념삼매가 되면 대장부 활개를 칠 텐데 일념삼매가 안되면 견성은 불가능합니다. 그러니 모든 사부대중은 각자 화두를 들고 오매불망 일상생활 가운데 마음에 우러나는 화두로 씨름한다면 한 달이 눈 깜짝할 사이 흘러가고 한 철이 눈 깜짝할 사이 흘러갑니다.)

그러면서 오늘은 있지만 내일은 알 수 없고 이생에 대오견성 하지 못하면 어느 생에 부처님 심인법을 만난다고 기약하겠냐며 부단한 정진을 당부했습니다.

진제 법원 대종사/조계종 종정 
(지금 이 자리는 부처와 범부를 가리는 선불장이다. 누구든지 꾸준히 갈고 닦아 자신의 본분사를 뚜렷이 밝혀낼 것 같으면, 화두를 타파할 것 같으면 도인과 범부를 가리는 이 관문을 통과하여 불법 정안을 인증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

진제 대종사는 자기 혼자 깨달아 알았다고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로 사견에 빠지지 않도록 주의하라며 선지식을 찾아 경지를 점검하고 진위를 가리는 일도 소홀히 하지 않길 당부했습니다.

조계종 종정 진제 법원 대종사 신축년 하안거 해제 법어는 어제 오후 9시 30분에 이어 내일 오후 9시 30분 BTN을 통해 시청할 수 있습니다.

BTN뉴스 이은아입니다.


이은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