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계불교
뉴욕 맨해튼서 '증오범죄 중단 촉구'

〔앵커〕

한국인 여성 네 명이 희생된 애틀란타 총격사건 이후 혐오범죄의 심각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전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뉴욕 원각사를 비롯한 한국불교계가 지역 종교인과 증오범죄 종식을 기원하며 뉴욕 맨해튼 거리로 나섰습니다. 세계불교 소식 이은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뉴욕 맨해튼 거리에 관세음보살을 염송하는 간절한 목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지난 11일 뉴욕 맨해튼 거리에서 한국불교와 기독교, 무슬림 등 지역 종교인들이 증오범죄의 위험을 알리며 우리가 사는 세상에서 증오범죄를 몰아내자고 촉구했습니다.

조셉 포타스닉 /유대교 랍비
(우리는 더불어 함께할 때 안전하게 존재할 수 있습니다. 오늘 당신이 누군가를 증오한다면 내일은 당신이 증오의 대상이 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합니다. )  

원각사와 정명사, 조계사 등 뉴욕 불교도평의회가 행사를 주도하고 20여 종교인들이 종교를 초월해 뜻을 함께 했습니다.

뉴욕주대법원청사가 있는 폴리스 스퀘어에서 시작된 기도회는 중국 사찰이 있는 파이크, 유대교 교당이 있는 엘드리지 스트리트 등을 순례하는 평화행진으로 이어졌습니다.

동참자들은 비가 오는데도 아랑곳하지 않고 평화의 발걸음을 내딛으며 증오범죄의 심각성과 인종을 초월한 생명의 존엄성을 강조했습니다.

뉴욕 원각사 주지 지광스님에게 이번 기도회는 더 특별했습니다.

지광스님/뉴욕 원각사 주지 
(한국 분 네 분이 돌아가셨잖아요. 그 중에 한 분이 원각사에 다니던 불자님이셨어요. 그것과 관련해서 미국 곳곳에서 아시아인에 대한 증오를 멈추라는 피켓을 들고 걷기 순례를 했습니다. )  

지광스님은 모두가 연결된 존재라는 인식을 확대시키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관련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광스님/뉴욕 원각사 주지
(가장 중요한 것은 서로서로 의존해야 살 수 있는 존재라는 메시지를 가능하면 많이 전해야 사람들의 생각이 달라지고 혐오범죄도 일어나지 않을 거라고 생각됩니다. )  

특히 코로나19 이후 아시아인에 대한 증오 범죄와 불안이 확연히 커졌고 이를 활용하는 정치인의 선동과 언론의 자극적인 보도는 문제를 확대시키고 있다며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BTN뉴스 이은아입니다.
 


이은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