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제주 4.3특별법 개정 후 첫 추념식..지역 불교계도 추모

소복이 내린 봄비와 함께 그날의 아픔을 추모하는 사이렌이 제주 전역에 울려 퍼집니다. 

오늘 제주4·3평화교육센터에서 열린 제73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 현장입니다.

추념식은 문재인 대통령과 각 정당 지도부, 31명의 유족 등 최소한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습니다. 

현직 대통령 중 처음으로 세 차례 추념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여야 합의로 통과된 제주 4·3특별법 개정으로 제주4·3이 본래의 자기 모습을 찾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이번에 개정된 특별법은 4·3이라는 역사의 집을 짓는 설계도입니다. 아직 가야 할 길이 멀지만 정부는 4·3 영령들과 생존 희생자, 유가족과 국민의 염원을 담아 만든 설계도를 섬세하게 다듬고 성실하게 이행해 나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국가공권력에 의해 7년여라는 긴 시간 동안 무고한 제주도민 3만여 명을 희생시킨 제주4·3사건.

도내 사찰 37곳이 전소되고 스님 16명도 희생당하며 제주불교계에도 크나큰 상처를 남겼습니다. 

추념식에는 여야 4당 대표와 법무부 장관, 행정안전부 장관뿐만 아니라 군경 최고 책임자인 서욱 국방부 장관과 김창룡 경찰청장이 함께 참석해 눈길이 끌었습니다. 

청와대는 공권력 집행기관의 책임자로서 4·3의 아픈 역사를 되돌아보는 동시에, 정부 국정과제인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과거사 문제 해결을 향한 의지를 나타냈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가족을 잃고, 명예와 존엄, 고향과 꿈을 빼앗긴 이천백예순두 분의 특별재심이 아직 남아 있습니다. 정부는 한 분 한 분의 진실규명과 명예회복, 배상과 보상을 통해 국가폭력에 빼앗긴 것들을 조금이나마 돌려드리는 것으로 국가의 책임을 다해 나갈 것입니다.)

73년간 응어리진 제주도민의 아픔을 ‘사건’으로 치부해 흘러왔던 제주4·3.

21년 만에 통과된 제주4·3특별법 개정으로 추가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 희생자 지원 등 역사 앞에 제주4·3을 바로 볼 수 있기를 제주도민들은 염원하고 있습니다. 

BTN뉴스 김건희입니다. 


김건희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건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