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멍에 짊어진 삶 극복 여정 통해 희망의 메시지

〔앵커〕

정유제 작가가 단편 소설집 <그나마, 다행>을 출간했습니다. 삶의 멍에를 짊어진 주인공들이 그것을 극복하는 여정을 부처님 가르침에 투영하며 담백한 문체로 담아냈습니다. 하경목 기자가 작가를 만났습니다.
------------------------------
〔리포트〕

2010년 시와 에세이 신인상을 수상한 이후 어른을 위한 소설과 어린이의 동화를 넘나들며 작품활동을 펼치고 있는 정유제 작가가 단편 소설집 <그나마, 다행!>을 출간했습니다.

10편의 단편을 하나로 엮은 소설집의 제목이자 첫 단편의 제목이기도 한 <그나마, 다행>은 더 나빠지지 않는 상황을 긍정적으로 표현한 말이지만 한편으론 불행한 상황을 전제한 자조적인 말이기도 합니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담백한 문체로 담아내 온 정유제 작가는 소설 속 주인공들이 멍에를 짊어진 삶을 극복하는 여정을 통해 그나마 다행이 아닌 모든 것이 다행인 삶이되길 바랐습니다.

정유제/작가
(우리가 흔히 일상생활에서 조금 안좋은 일이 있다가 뒷부분에 여운이 있는 것을 이야기 할 때 그나마 다행이라고 하는데, 사실은 소설에서 제가 차용하고 싶었던 것은 그것보다는 오히려 그나마 다행이라는 말이 가급적 안 쓰였으면 좋겠다는 차원입니다. 모든 게 다행인 삶을 지향하면서...)

소설 속 다양한 주인공들의 삶은 우리의 삶을 거울에 비추듯 투영하고 있습니다.

차라리 유령이고 싶다는 비정규직 청소노동자의 삶에서, 파스타와 같이 꼬여 있는 엄마와 아들의 애착과 집착사이에서, 주문과도 같은 아버지의 걱정을 털어내는 딸의 삶에서 작가는 그나마 다행이라는 희망을 모두에게 전합니다.

정 작가는 소설의 부제처럼 소설 속 삶을 통해 지금 자신의 삶을 즐기고 비워내는 방하착에 머물 수 있기를 기대했습니다.

정유제/작가
(단지 알려고만 하지 말고, 아는 것을 넘어서 좋아하고 즐길 수 있는 그런 삶을 살았으면 좋겠다는 그런 마음이고요. 불교적으로도 비워야 비워낸 만큼 채워질 수 있듯이 방하착이란 표현도 될 수 있을 겁니다. )

심인을 밝히는 수행을 강조하는 진각종의 소소한 이야기를 아이와 어른들의 언어로 풀어냈던 정유제 작가.

10년의 고통의 시간이 담긴 단편을 밑거름으로 불교적 가르침을 우리말의 아름다움과 가치로 담은 장편 소설에 도전합니다.

BTN뉴스 하경목입니다.


하경목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