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교
포교사들 십시일반 마음 모아 무료급식

〔앵커〕

조계종 포교사들의 자발적인 원력으로 운영되고 있는 무료급식소가 있습니다. 코로나에 추운 날씨까지 겹쳐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회원들의 십시일반으로 극복하고 있는데요, 현장에 정준호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리포트〕

신도림역 2번 출구 바로 옆에 위치한 사랑의 집.

무료급식을 위해 추운 날씨에도 봉사자들이 모였습니다.

코로나19 때문에 이전처럼 함께 모여 앉아 식사를 할 수 없어 정성 담아 준비한 먹거리와 방역 물품들을 찾아온 사람들에게 배분합니다.

유영호/신도림역 사랑의복지회 이용자
(코로나가 끝나고 나서 저 안에서 그전처럼 노래하고 즐겁게  춤추고 이러면 참 좋겠어요.)

물품 중 특별한 물건이 눈에 띕니다.

탄허 대종사의 이야기를 담은 책을 비롯해 불교와 인생을 돌아 볼 수 있는 다양한 서적들입니다.

찾아오는 사람들의 종교를 가려 받지 않지만 법보시를 통해 불교와의 인연을 만들고 있는 겁니다.  

김상복/신도림역 사랑의복지회 총괄본부장
(법보시가 최고라고 하면서 우리가 가장 소홀하게 하고 있으니깐 우리가 소홀한 법보시를 적어도 우리 포교사들이 앞장서서 책을 만들어 준다든지 복사, 또는 사오든지 해서 많은 부처님 말씀을 전하는 거죠.)

이 무료급식소는 조계종 포교사들이 십시일반 마음을 모아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포교사 개개인들이 여러 사찰들과 인연으로 쌀 등을 보시 받아 운영에 보태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어 현재는 주3회 운영을 1회로 줄인 상태입니다.

송동빈/조계종 포교사
(저 개인 뿐 아니라 온갖 단체나 국가가 코로나 때문에 많이 힘든 것은 사실이고요. 그것도 한 시절, 이 시절 인연도 지나갈 때가 있겠죠. 시절 인연에 따라 거기에 맞게 행하고 살고 있을 뿐입니다.)

이날 포교사들에게 법용화사 주지 혜등스님이 마스크 300개도 전달했습니다.

혜등스님/압구정 법용화사 주지
(코로나가 이렇게 극성을 부리고 우리 중생들에게 병이 갑자기 찾아와서 중생을 위해서 무엇을 할 것인가 연구를 하다가 마스크를 하게 됐습니다.)

신도림 무료급식소 포교사들은 봉사활동 후 회의를 열고 활동 저변 확대를 위해 지도법사 스님을 위촉하는 게 필요하다는 의견을 모았습니다.

또 이용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코로나19가 어느 정도 해결 될 것으로 기대되는 가을 쯤 노인잔치를 열기로 결의했습니다.

BTN 뉴스 정준호입니다.


정준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