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교
코로나 선제 대응 불교 종교호감도 1위

〔앵커〕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에 희생을 감수하면서도 강력하고 선제적인 방역에 나섰기 때문일까요? 우리나라 국민이 5대 종교 가운데 불교에 가장 높은 호감도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자세한 소식 이은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리서치가 만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10월 30일부터 11월 2일까지 진행한 종교인식 조사에서 불교가 5대 종교 가운데 가장 높은 호감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불교가 50.9점으로 1위를 천주교가 50.3점으로 뒤를 이은데 이어 개신교는 28점을 받아 5대 종교 가운데 4위에 머물렀습니다.

종교호감도 조사는 각 종교에 매우 차갑고 부정적이라면 0점, 매우 뜨겁고 긍정적이라면 100점 긍정도 부정도 아니라면 50점을 부여하는 감정온도 방식으로 조사됐습니다.

평균 50.9점을 받은 불교는 응답자의 41퍼센트가 51점 이상의 긍정적인 점수를 49점 이하의 부정적인 점수를 준 응답자는 28퍼센트에 불과했습니다.

원불교보다 낮은 점수를 받은 개신교는 51점 이상을 준 응답자가 15퍼센트에 불과했으며 절반이 넘는 54퍼센트가 24점 이하로 매우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습니다.

스스로 믿는 종교에 대해 불교는 71.4점, 천주교는 75.5점, 개신교는 62.3점으로 평가해 대체적으로 긍정적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불자의 경우 천주교인에는 47.1점의 호감도를 보인 반면 개신교인에는 19.9점이라는 낮은 호감도를 표했으며 천주교인 역시 불자에 58.1의 호감도를 개신교인에는 21.3점의 낮은 호감도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무종교인 역시 불교에 48.9점으로 가장 높은 호감도를 표했고 천주교에 46.2, 개신교에 20.6점의 호감도를 보였습니다.

이처럼 종교가 다르거나 없는 경우에도 불교에 각각 46.3과 48.9점으로 천주교보다 높고 개신교에는 두 배 넘는 호감도를 보여

불교계의 적극적이고 신속한 코로나19 대응이 타종교인은 물론 비종교인에도 긍정적인 이미지를 준 것으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BTN뉴스 이은아입니다.


이은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