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진제 대종사 "윤회 고통에서 영구히 벗어나기 위해 정진"

 

조계종 종정예하 진제 법원 대종사가 동안거 결제에 들어가는 수행자들에게 부단한 정진을 당부했습니다.

진제 대종사는 오는 29일 동안거 결제 대중에게 “산문을 폐쇄하고 세상과 단절한 채 정진하는 것은 윤회의 고통에서 영구히 벗어나기 위함”이라며 “이는 누구도 대신해줄 수 없고 오직 스스로 증득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의심이 사무치게 화두를 챙기다 보면 의심한 생각만이 또렷이 드러나 시냇물처럼 끊어짐 없이 흘러가게 되고 사물을 보아도 본 줄 모르고 소리를 들어도 들은 줄 모르게 되며 다겁다생에 지은 모든 습기가 녹아 없어지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진제 대종사는 이런 상태로 시간이 흐르면 자기의 참모습이 드러나고 한 걸음을 옮기지 않고도 여래의 땅에 이르며 천칠백공안을 한 꼬챙이에 다 꿰어버리게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은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