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정암사 창건 1375주년 개산대재와 합동위령재 오는 25일 봉행

 

태백산 정암사가 오는 25일 '태백산 적멸보궁 정암사 창건 1375주년 자장율사 개산대재 및 합동위령재'를 봉행합니다.

정암사는 신라 자장율사(慈藏律師)가 창건한 우리나라 5대 적멸보궁 중 한 곳으로 자장율사가 당나라 오대산에서 문수보살로부터 석가모니 진신사리를 받아 귀국한 후 645년(선덕여왕 12년)에 창건한 사찰로 올해가 창건 1375주년이며 올해는 특히 정암사 수마노탑이 국보 332호로 지정되어 개산대재 봉행의 의미가 한층 각별하다고 밝혔습니다.

정암사에서는 개산대재를 불교 위의에 맞게 전통식으로 봉행하면서도 국태민안과 우순풍조의 기원이라는 자장율사의 수마노탑 조성 의의를 헤아려 호국영령과 순국선열 그리고 코로나 19와 유례없는 수해로 희생당한 국민을 위무하는 합동위령재와 함께 지역의 아픔과 상처도 합동위령재를 통해 위로할 예정입니다.

정암사가 위치한 정선군 고한읍은 사북읍, 태백시와 더불어 우리나라 산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한 광산지대로 숱한 광산 노동자들이 희생하였고 석탄산업 합리화 정책으로 탄광이 사양산업으로 지정되고서는 정부가 강원랜드를 설립 지역의 거점개발을 꾀하였으나 역효과로 강원랜드 카지노와 연관한 안타까운 죽음도 숱하게 발생한 곳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의 상흔과 유주무주 고혼의 극락왕생을 염원하는 합동위령재는 정암사 개산대재의 주요 내용이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25일 개산대재 및 합동위령재에는 조계종제4교구 월정사 주지 정념스님과 최문순 강원도지사, 이철규 국회의원, 최승준 정선군수 등 관계인사가 참석할 예정이며 정암사 개산대재는 코로나19가 1단계로 조정되면서 열리는 불교계와 지역의 큰행사로 정암사에서는 코로나19라는 비상상황에서 방역에 최대한 주의를 기울여 행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최승한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