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시대 아픔 돌본 진관사 국행수륙재 회향

[앵커] 국가무형문화재인 진관사 국행수륙재가 회향했습니다. 올해 마지막 칠재는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예방을 위해 간소하게 치러졌습니다. 이석호 기자입니다.

 


이석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