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지정후원금 부당사용 의혹.."결재받아 사용"

〔앵커〕 나눔의 집 내부고발직원의 6억 원 카드 횡령 의혹에 이어 이번에는 할머니에게 사용해야 할 지정후원금 4500여만 원을 개인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나눔의집 정상화 추진위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직원들이 부적절하게 사용한 금액은 4500여만 원 700여 건으로 추정됩니다. 내부고발직원들은 전 소장의 결재를 받아 식대로 사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은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은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