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교
직원들이 한가위 음식 만들어 배달까지

〔앵커〕

종로노인종합복지관이 한가위를 맞아 어르신들을 위한 명절 선물을 준비했습니다. 모든 직원들이 명절 기분을 내고 싶지만 쉽게 할 수 없는 전을 만들어 배달까지 나섰는데요, 정준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좁은 골목길을 따라 종로노인종합복지관 관장 정관스님과 직원이 함께 직접 배달을 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참여를 위해 가정까지 방문할 수는 없어 어르신이 골목 입구까지 나와 직원들을 맞이합니다.

부쩍 쌀쌀해지고 있는 날씨만큼이나 가까워진 한가위를 위해 종로노인종합복지관이 정성 가득 담긴 한가위 맞이 선물을 어르신께 전달합니다.

거동이 어려운 어르신들이 혹여나 힘들까 배달 꾸러미에 바퀴를 달아 어르신들은 세심한 배려에 고마움이 두 배가 됩니다.

조용숙/종로노인종합복지관 이용자
(코로나 때문에 모두들 걱정하고 있는데 음식 하느라고 수고가 많습니다. 감사합니다.)

종로노인종합복지관 전 직원들은 이날 행사를 위해서 모두 식당에 모여 음식을 마련했습니다.

먹음직스러운 명절 음식의 백미 전을 만들기 위해 미리 준비된 재료에 계란을 입혀 부쳐냅니다.

복지관 직원들은 어려운 시기지만 민족 대명절인 한가위만큼은 함께 살아가고 있는 온기를 모두가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이상우/종로노인종합복지관 과장
(코로나로 설날, 어버이날 행사들이 취소됐습니다. 그런데 이번 한가위만큼은 복지관에서 뭔가 행사를 준비 해야겠다고 생각해서 이렇게 한가위행사를 준비하게 됐습니다.)

아직 움직이는데 불편함이 없는 어르신들은 마실 겸 복지관을 찾아 명절선물을 직접 받아가기도 합니다.

이용자들 모두가 입을 모아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진정돼 예전의 삶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합니다.

장기웅/종로노인종합복지관 이용자
(코로나 때문에 여기 복지관 와서 도서관도 있고 참 좋은데 많은데 이것 때문에 어떻게 뭐 집에서 나오면 마땅하게 갈 데가 없어요. 산에 가서 잠깐 있다가 오고 답답하죠.)

종로노인종합복지관은 어르신들의 행복한 삶을 위해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강조합니다.

관장 정관스님은 이번 한가위 행사 뿐 아니라 비대면을 통한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 중에 있다며 답답해하고 있는 어르신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정관스님/종로노인종합복지관 관장
(코로나19로 인해서  어르신들이 많이 답답하고 힘드실 것 같아서 저희 직원들이 손수 전이나 이런 것을 만들어서 어르신들에게 키트를 전달하게 됐습니다. 이거 드시고 힘들지만 힘내시고 코로나19를 잘 견뎌서 종로노인복지관 문 열 때 오셔서 환한 얼굴로 뵀으면 좋겠습니다.)

이날 행사는 종로노인종합복지관 유튜브 채널 ‘종로의 품격’에서도 업로드 될 예정으로 이용 어르신들은 홈페이지를 접속하면 선물 준비과정들과 직원들의 응원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BTN 뉴스 정준호입니다.


정준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