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전국 강타한 집중호우로 조계종 34개 사찰 피해산사태에 침수, 축대 붕괴 등 크고 작은 피해 잇따라
광주 증심사 템플스테이관 침수

지난 주말 구례와 곡성, 담양 등 전라도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증심사를 비롯해 귀신사, 관음사 등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2주에 걸쳐 전국에 내린 집중호우로 조계종 사찰 34곳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구례와 곡성, 담양 등 지난 주말 전라남도 지역에 집중적으로 쏟아진 비에 광주 증심사는 지장전 축대가 붕괴되고 템플스테이관이 침수됐습니다.
광주 광덕사도 축대가 붕괴되는 피해를 입었고  전남 관음사는 산사태로 토사가 유입되며 봉안당이 일부 훼손됐습니다.

전북 지역 사찰 가운데 귀신사는 침수 피해를 대모암과 선국사는 산사태로 토사가 유입돼 축대가 붕괴되는 등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충남지역 사찰 피해도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각원사와 만일사는 순식간에 쏟아져 내린 토사에 전각이 파손되고 진입로가 유실됐습니다.

이외에도 경기 법천사 요사채와 부산 안적사 공얀간이 침수되는 등 지난 주말에 내린 비로 전국에서 10개 사찰이 추가로 피해를 입었습니다.

조계종은 지난 5일 기준으로 충남 마곡사와 성불사, 향천사 등 충남지역 사찰과 전북 화암사, 흥복사 등 8개 사찰이 피해를 입었으며 앞서 서울 적조사, 경기도 용주사, 신륵사 등 16개 사찰이 피해를 입어 2주에 걸쳐 전국에 내린 이번 집중 호우로 34개 사찰이 코고 작은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은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