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북한산 중흥사, 나태주 시인과 책 읽는 템플스테이로 힐링

 

서울 근교 깊은 산속에 자리 잡은 천년고찰 중흥사에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삶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입니다.

장맛비가 내리는 고즈넉한 산사에서 여유롭게 종이책을 읽는 사이 번잡한 마음이 사라집니다.

박주언 / 경기도 일산
(왔는데 너무 자연적인 풍경이라든가 아니면 스님들과 거사님들과 보살님들과 차 마시는 게 너무 좋고 이런 여유를 느낄 수 있는 것 같아서...)
유진선 / 경기도 김포
(자연에서 많이 휴식을 느낄 수 있고 그리고 여유를 느낄 수 있어서 좋고요. 혼자만의 시간과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갖게 된 것 같아서 좋은 것 같습니다.)

지난 주말 중흥사가 마련한 책 읽는 템플스테이.

시 ‘풀꽃’으로 널리 알려진 나태주 한국시인협회장이 참가자들과 만나 삶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특별한 시간으로 꾸며졌습니다.

시인은 현대를 살아가는 이들에게 “자신을 아끼고 사랑하며 자신만의 시간을 갖고, 힘들어도 용기 내 살라”고 조언했습니다.
 
나태주/ 시인‧한국시인협회장
(우리가 비통하다. 우울하다. 슬프다. 그렇게 말하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아직도 우리에겐 소망이 있고 오늘도 좋았고 내일도 좋고 과거에도 우리는 참 좋았다. 그러면서 앞으로 좋은 날을 다시 회복하자는 회복의 메시지가 중요할 것이라고 생각하고요.)

중흥사의 책 읽는 템플스테이는 스마트 기기는 잠시 내려놓고 독서를 통해 진정한 휴식을 갖자는 생각으로 시작됐습니다.

책 읽기는 물론, 걷기 명상과 스님과의 차담 등 다양한 힐링 프로그램도 진행해 참가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중흥사는 11월까지 매 달 한 차례씩 저자와 함께하는 책 읽는 템플스테이를 이어가갈 계획입니다.

동명스님 / 중흥사 템플스테이 지도법사
(지금 우리가 코로나 때문에 출구가 없잖아요. 그런 면에서 이 자연과 함께 책을 읽는 것, 어떻게 보면 책을 읽는 것도 자연을 감상하는 것의 일환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꼭 책을 읽는 것 보다는 책을 읽는다는 목적을 또 갖게 되면 그것도 또 일이 되니까요. 여유를 갖자. 자연 속에서 여유를 갖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코로나 블루까지 겪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요즘, 참가자들은 고요한 산사에서 스트레스를 떨쳐내고 잊지 못할 추억을 간직했습니다.

BTN 뉴스 이석호입니다.


이석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승철 2020-08-10 08:01:27

    대구 침산동에 있는 도심 법당(포교당) 운영해보실 스님을 찾습니다.
    법당 시설 후 점안불사만 올리고, 개원불사도 올리지 못한 채,
    급한 사정으로 본찰로 복귀하게 되었습니다.
    삼존불 및 일체의 법당시설이 완비되어 있으니,
    공심으로 포교당 운영에 뜻이 있는 스님은 연락주세요.

    혹은 대구지역 불자들의 모임장소나 사무실 등...
    지역 불자들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되어도 좋겠습니다.

    - 보증금 500만/월 30만 (33평/공양간포함)
    - 시설권리금 : 거저 드리다시피 넘겨드립니다.
    - 아니면... 월세 30만원만 부담하시고, 운영하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