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계불교
동남아국가 코로나 통제비결은 ‘불교’

〔앵커〕

호주의 한 방송국이 동남아시아 국가들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잘 통제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불교문화와 깊은 연관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UN의 독립된 인권 전문가 5명이 티베트 11대 판첸라마와 관련한 정보를 공개하라고 중국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세계불교 소식 이은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ABC 호주방송국이 질 제임슨 국제참여불교 네트워크 집행위원과 인터뷰에서 동남아시아 국가 가운데 불교국가들이 코로나19를 잘 통제하고 있다며 이들이 코로나19를 성공적으로 통제하고 있는 배경에 대해 물었습니다.

호주 방송국은 1625만 인구가 사는 캄보디아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1명이고 5300만 명이 사는 미얀마의 코로나19 사망자는 6명이며, 9700만 인구가 사는 베트남도 사망자가 10명을 넘지 않는다며 그 배경이 불교와 관련이 있는지 물었습니다.

질 제임슨 국제참여불교 네트워크 집행위원은 상호연결을 강조하는 불교의 인연법과 인과의 가르침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질 제임슨 위원은 어떤 규범에 대해 엄격한 준수를 지시 받을 때 상호연결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불교국가 국민들은 규범을 준수한 결과가 자신뿐 아니라 모두와 연결돼 있다는 것과 그 이익 역시 모두의 것이라는 것을 이미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뉴욕타임즈 역시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악수나 포옹보다 합장을 하듯 불교문화 자체에 사회적 거리두기 대책이 내제 돼 있어 불교문화가 코로나19와 싸우는데 유리하다는 보도를 하기도 했습니다.

티베트 망명정부가 지난 4일 유엔 인권 전문가 다섯 명이 성명서를 내고 중국 정부에 티베트 11대 판첸라마 겐둔 초키 니마에 대한 정보제공과 접근을 요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이들 전문가는 정보제공 뿐 아니라 11대 판첸라마의 행방을 확인하기 위해 그와 만날 수 있도록 허용하라는 UN아동인권위의 권고에도 지지를 표했습니다.

전문가들은 11대 판첸 라마 실종 문제 뿐 아니라 생불 윤회를 규제하는 중국 정부에 티베트 불교의 전통과 관행을 훼손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습니다.

특히 중국 정부가 티베트 전통과 티베트인의 염원과 반대로 14대 달라이 라마 후계를 임명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올해로 실종 25년째가 되는 11대 판첸라마 겐둔 초키 니마는 중국 정부에 납치될 당시 다섯 살로 지난 5월 160여 단체가 UN에 석방 촉구 탄원서를 제출하고 세계 각국의 지도자와 국회의원까지 동참하며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행방이 묘연한 상태입니다.
 
BTN뉴스 이은아입니다.


이은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