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도선사, 위패탑 '소울 포레스트' 점안식 봉행

 

서울 도선사 청담 대종사 사리탑 밑에 장엄한 위패탑 여덟 개가 들어섰습니다.

도선사가 조성해 불자 영가들의 위패를 봉안할 영구 위패탑 ‘소울 포레스트’입니다.

유리로 덮인 현대적 조형의 유리탑 8개동 사이 옥외 중앙에는 아미타부처님을 모셨습니다.

오늘 세찬 비가 내리는 가운데 위패탑의 점안·점등식이 봉행됐습니다.

범패단 스님들이 점안의식을 하는 한편, 중앙에 모셔진 아미타상 앞에서는 주지 도서스님이 점안을 진행했습니다.

도서스님은 소울 포레스트에 영구 안치될 영가들이 불보살님으로 인해 평안을 얻고 후손들의 삶도 보살펴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도서스님 / 서울 도선사 주지
(이 성지에 모셔진 영가님께서 매일 매일 염불과 법문을 들으시면서 마음을 정화하고 불보살님의 광명을 받아서 바른 길을 가신다면 또 우리 후손들의 삶 또한 장애가 없고 늘 행복할 것입니다.)

기획실장 미등스님은 직접 작성한 연기문을 낭독하며 봉안될 영가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했습니다.

미등스님 / 서울 도선사 기획실장
(이 도량 건립의 원은 소울림에서 함께하는 모든 영혼이 다 같이 윤회를 벗어나 극락세계에 태어남을 발원하며 이곳을 찾는 모든 이들에게는 과거생의 악업에서 구제해 현재생에서 복락을 누리고 미래생을 위해서 정토의 업을 닦게 하려 함이다.)

점안식과 점등식이 끝난 후 도서스님을 필두로 참석한 사부 대중이 소울 포레스트를 천천히 거닐며 완성된 모습을 확인했습니다.

김성은 / 서울시 중랑구 중화동
(여기 자체가 극락정토 같고요. 원래 부모님 살아생전에 자식들이 최선을 다하긴 하지만 사후세계에 부모님들이 좋아하셨던 사찰에다 두 분 위패를 모시게 된 것으로도 굉장히 뿌듯함을 느낍니다.)

도선사는 현재 소울포레스트에 안치될 위패를 접수받고 있습니다.

전통과 현대, 삶과 죽음이 교차하는 영혼의 숲에서 영가들은 사후세계에서도 극락정토의 길을 따라갈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BTN뉴스 최준호입니다. 


최준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