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사찰에서 국악을 배우다..전국서 참여

〔앵커〕

도심을 벗어나 자연과 함께 사찰에서 국악을 배우며 특별한 여름방학을 맞은 아이들이 있습니다. 가야금과 판소리와 같은 국악을 매개로 사찰이 생생한 전통문화의 성지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최승한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
〔리포트〕

만월산을 품고 자리 잡은 강릉 용연사 절 마당에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가득합니다.

답답한 도심을 벗어나 또래 친구들과 모여 사찰에서의 여름방학을 만끽합니다.

강릉 용연사가 지난달 31일 생생 문화재 사업 일환으로 사찰에서 우리의 소리와 전통문화를 배우고 체험하는 국악캠프를 열었습니다.

설암스님 / 용연사 주지
(우리 조상들이 이런 문화를 누리고 살았구나 그런 자긍심도 갖고 너무 외국 문화에만 편중되면 자칫 살림 없는 민족이 될 수도 있어요. 아이들에게 우리의 소리, 문화, 조상들의 생활상들 이런 것들을 전해주면서 민족의 자긍심을 고취 시키고 싶어서 이 행사를 개최하게 됐습니다.)

국악 캠프에서는 국악인으로 구성된 ‘가얏 고을’ 선생님들의 지도로 가야금과 해금, 판소리 등 다양한 악기와 소리를 배울 수 있습니다.

매년 여름방학 때 개최한 국악캠프는 강릉지역 어린이부터 시작해 호응도가 점점 높아지면서 서울과 제주까지 전국 각지에서 어린이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송영숙 / 아트홀 가얏고을 대표
(올해는 전국의 아이들이 다 모여서 여기에서 우리 전통음악을 배우는데 자연에서 이런 건축과 문화가 있는 곳에서 우리 음악을 배우기 때문에 아이들이 특별한 시간으로 기억할 수 있을 것 같고 어렸을 때 이런 정서를 저희들이 조금씩 스며들게 해주면 이 아이들이 자라서 우리의 한국 문화, 전통 이런 것들을 굉장히 자부심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전국 각지에서 모인 아이들은 자연과 함께 전통음악과 악기를 배우고 처음 만난 또래 친구들과도 금세 친해져 사찰에서 보내는 여름방학이 특별하기만 합니다.

박수언 류선우 / 제주도 애월읍, 유수암
(오늘 판소리랑 장구, 해금, 가야금 등 국악적인 것을 배워서 재밌었고 앞으로도 너무 기대돼요.)

(제가 학원에서만 배우다가 이렇게 절에 와서 다른 친구들 만나고 배워서 너무 재밌었어요. 다음에도 친구들과 와서 더 많이 연습하고 싶어요.)

문화가 있는 사찰 만월산 강릉 용연사는 국악을 매개로 아이들과 소통하며 전통 문화의 성지로 발돋움하고 있습니다.

BTN NEWS 최승한입니다.


강원지사 최승한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지사 최승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