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사찰에서 만난 작고 따뜻한 음악회..템플콘서트

[앵커]

코로나19가 길어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우울감을 호소하고 있는데요. 사찰에서 지친 몸과 마음에 위안을 주는 특별한 공연이 펼쳐졌습니다. 스님과 불자들은 오랜만에 공연을 즐기며 모처럼 여유를 만끽했다고 하는데요. 이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마포구 성림사에 스님과 불자들이 오랜만에 모여 앉았습니다.

법당에 조촐한 무대가 꾸며지고, 힘찬 박수소리가 공연의 시작을 알립니다.

부처님 가르침을 음성으로 전하고, 잔잔한 기타연주에 맞춰 노래를 부르기도 합니다. 

스님과 불자들은 관객이 돼 흥에 빠져들고, 모처럼 여유를 만끽합니다.

권은영 / 서울 마포구
(마음 적으로 조금 안 좋았었는데 뭔가 틔어진 느낌도 있고 마음도 굉장히 조여 있다가 풀어지는 느낌이네요.)
 
BTN불교라디오 울림이 마련한 템플콘서트.

코로나블루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코로나19가 길어지면서 우울감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면서, 지친 마음을 위로하기 위해 찾아가는 콘서트로 마련됐습니다.

찬불가를 비롯해 다양한 음악으로 불자들의 마음을 어루만진 첫 번째 공연이 성림사에서 펼쳐졌습니다.

송봉주 / BTN불교라디오 울림 DJ
(왜 우리 요즘말로 그런 말을 하잖아요. 인생 사진, 인생 영화 내생에서 최고의 어떤 그런 걸 표현할 때 인생이라는 말을 붙이는데 여긴 인생 절 맞는 것 같아요.)
현담스님 / 성림사 주지
(그냥 음악회가 아니라 힐링의 기도시간이라고 저 나름대로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뭐 다른 게 기도가 아니라 마음이 행복하면 그것이 바로 기도 아니겠습니까. 우리가 다 기도하는 것은 내가 행복하기 위해서 기도하는 것이니까. 이 시간만큼은 많이 즐기세요.)

템플콘서트는 ‘작고 따뜻한 음악회’를 모토로 진행되는 작지만 의미 있는 음악회입니다.

작지만 울림이 큰 음악의 선율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지친 몸과 마음에 위안을 주고, 활력을 불어넣었습니다.
 
광용스님 / 성림사 회주
(부처님을 구심점으로 또 음악이라는 매개체를 통해서 하나가 될 때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다 같이 어려움을 겪고 있구나. 또 이렇게 용기를 얻을 수 있구나. 그리고 서로가 위로해줄 수 있겠구나 이런 것을 느껴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에요.)

BTN불교라디오 울림은 공연장을 찾지 못하는 관객들을 위해 찾아가는 템플콘서트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치유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입니다.
 
BTN 뉴스 이석호입니다.


이석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