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각 종교대표 <나눔의집> 문제 원만해결 호소

불교를 비롯해 원불교와 유교, 천주교와 천도교 등 각 종교 대표들은 <나눔의집> 사태와 관련해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기간 연장에 또 다른 갈등을 야기하는 결과가 우려된다며 28일 호소문을 발표했습니다.

각 종교 대표들은 <나눔의집>에서 발생한 문제에 대해 운영진의 사과와 관련 지자체의 특별 점검과 조사, 감사가 이뤄졌지만,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에 다양한 목소리보다 특정한 몇몇 의견에만 주목해 갈등을 확대해선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내부 구성원의 공익제보로 시작된 만큼 운영진이 소통하고 해결할 수 있는 조치를 했다면 더 나은 결과가 있었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전하면서 모든 과정이 공정하고 불편부당하게 정리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또, 각 종교 대표들은 <나눔의집> 활동의 성과와 의미는 매우 크고 소중하다며 종교단체의 노력이 평가절하되거나 근본적으로 부정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보도=하경목 기자


하경목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