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초하루법회 유튜브로 실시간 중계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신행생활에도 많은 변화가 있는데요, 언택트 시대를 맞아 오대산 중대사자암이 초하루 법회를 유튜브 온라인으로 전했습니다. 매일 동참하기 힘든 보궁 기도와 중대 사자암의 풍경 등 다양한 콘텐츠를 담고 있는 ‘중대 적멸보궁 TV’는 불자들에게 실시간으로 현장 모습을 전달하고 있습니다. 최승한 기자입니다.
------------------------------
〔리포트〕

초하루를 맞아 오대산 적멸보궁을 찾는 불자들의 발걸음이 하나 둘씩 이어집니다.

월정사 단기출가학생들도 법문을 듣기 위해 적멸보궁을 삼보일배로 오르고 있습니다.

중대사자암이 어제 오대산 적멸보궁에서 초하루 법회를 봉행했습니다.

정념스님 / 월정사 주지
(여기에 참배오시고 또 기도하시면 항상 마음의 활력을 일으키고 또 코로나가 빨리 퇴치할 수 있는 상서로운 기운이 나와 세상에 충만하게 되리라 생각합니다.)

같은 시간 법회에 참석하지 못한 불자들은 유튜브를 통해 보궁의 현장을 생생하게 보고 있습니다.

오대산 중대 사자암이 코로나19 여파로 법회에 참석하지 못하는 불자들을 위해 유튜브 ‘중대 적멸보궁 TV’를 개설해 실시간 운영하고 있습니다.

해여스님 / 중대사자암 주지
(저희 본사 스님께서 10여 년 전에 오프라인과 온라인이 혼합돼 함께 해야 된다고 많이 강조를 하셨는데 사실 카메라 나가는 것이 스님들한테는 상당히 부담스런 일이거든요. 그 동안에는 와서 하는 대면문화였는데 코로나 이후 많은 분들이 신행생활을 하고 싶은데 못 오는 상황이 자꾸 발생하니까 (온라인 법회를 진행하게 됐습니다.) )

매일 동참하기 힘든 보궁 기도와 중대 사자암의 풍경 등 다양한 콘텐츠를 담고 있는 ‘중대 적멸보궁 TV’는 불자들에게 실시간으로 현장 모습을 전달하며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해여스님 / 중대사자암 주지
((불자들 반응은) 이렇게 멀리서도 항상 보궁 법당을 같이 할 수 있어서 고맙습니다, 그런 얘기들이 주로 많죠. 유튜브만 켜면 오전 3시 반부터 오후 11시까지 언제든지 볼 수 있는 신행 생활할 수 있는 집 안에 내 손 안에 법당을 하나 갖고 있다 생각을 하시면 되는 거죠. 그런 장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해여스님은 익숙하지 않은 온라인 법회 시스템과 연령층이 높은 불자들에게 유튜브로 전달하는데 어려움이 따랐지만 ‘중대 적멸보궁 TV’ 온라인 법회는 시대에 맞춰 부처님 법을 전하는 중요한 방편이 됐다고 전했습니다.

해여스님 / 중대사자암 주지
(중대 적멸보궁 TV는 여러분 손 안에 있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장소와 때를 가리지 않고 항상 볼 수 있으니까요 여러분들 같이 하시면서 우리의 흐트러진 마음 한 번 살피고, 우리의 복잡한 마음 한 번 정리하시고, 힘든 마음 부처님께 쏟아 놓는 그런 시간이 될 수 있으면 고맙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사찰을 찾지 못하는 불자들에게 포교 방편으로 유튜브가 주목 받고 있습니다.

(standing)
코로나19 여파는 사찰뿐 아니라 우리 생활 패턴에도 많은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온라인과는 거리감이 있던 사찰들도 부처님 법을 전하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며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도 마음의 거리를 더욱 좁혔습니다.

BTN NEWS 최승한입니다.


강원지사 최승한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지사 최승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