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불법홍포 앞장섰던 나옹당 능가 대종사

〔앵커〕 지난 달 29일 법납 70세, 세수 98세로 원적에 든 나옹당 능가 대종사의 영결식과 다비식이 금정총림 범어사에서 동산문도회 문도장으로 엄수됐습니다. 사부대중은 한국불교 세계화와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보살행을 실천해 온 스님의 뜻을 기리며 마지막 길을 배웅했습니다. 부산지사 김민정 기자입니다.

 


부산지사 김민정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지사 김민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