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서울 영화사, 코로나19 피해 지원 기금 2천만 원 전달

 

서울 광진구 영화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아름다운동행에 기금을 전달했습니다.

영화사는 오늘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아름다운동행에 코로나19 피해지원 기금 2천만 원을 기탁했습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코로나19로 전국 사찰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기금을 전달해 줘서 감사하다”며 “코로나19가 빨리 극복될 수 있도록 기도하면서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에 대한 대처를 아직까지 잘 하고 있지만,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경계를 늦추지 말자”고 당부했습니다.

영화사 주지 평중스님을 대신해 참석한 총무 화평스님은 “선제적인 대응에 불교계의 위상이 올라갔다”며 “앞으로도 잘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석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