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교
'BTN 개국 25주년 15' 조계사 주지 지현스님

[앵커]

BTN불교TV 개국 25주년 연속 기획보도, 오늘은 서울 조계사 주지 지현스님입니다. BTN 개국 당시 첫 영상을 보면서 가슴이 두근거렸다는 지현스님은 방송포교는 물론, 모두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BTN이 돼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계사 주지 지현스님은 “BTN이 개국했을 때 첫 영상을 보면서 가슴이 두근거렸다”며 25주년을 축하했습니다.

또 “본사의 전 대중이 참여한 새벽예불과 쉽게 볼 수 없는 큰스님 법문, 아름다운 사찰의 풍경을 BTN 개국으로 쉽게 볼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지현스님 / 조계사 주지
(첫 영상 나왔을 때 가슴이 두근두근하고 모든 불자들이 바랐던 영상이 TV화면을 통해서 나왔을 때는 그 감동은 이루 말할 수 없죠.)

지현스님은 “BTN은 지난 25년 동안 영상포교에 힘써왔다”며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는 영상의 힘을 느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전국 곳곳을 누비며 취재하고 전한 뉴스와 영상들은 한국불교 발전에 큰 획을 그었다”며 거듭 감사의 말을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불자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많이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지현스님 / 조계사 주지
(일반 시청자들이 갈 수 없는 곳들을 BTN이 많이 다뤘잖아요. 이런 부분들 앞으로도 국민들이나 시청자들이 잔잔한 감동을 느낄 수 있는 그런 방송 프로그램이 있었으면 좋겠고...)

이와 함께 미래세대를 위한 영상포교에도 관심을 가져줄 것을 강조했습니다.

아이들도 BTN을 즐겨볼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 제작에도 힘써달라는 것입니다.

지현스님은 “어린이 법회를 운영하는 사찰들은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사명감을 가지고 법회를 보는 스님들이 많이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BTN이 전국의 어린이 법회 현장을 영상으로 담아낸다면, 어린이 포교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지현스님 / 조계사 주지
(정말로 힘들고 어려운 가운데서도 사명감을 가지고 법회를 보는 스님들이 전국에 굉장히 많습니다. 이런 부분들을 찾아서 아이가 많고 적고 생각하지 않고 한 두 명이 있다고 하더라도 그 아이를 데리고 일요일에 스님이 법회를 보는 모습들 이런 것을 잔잔하게 감동으로 만들어내면 어린이 포교가 활성화 되지 않을까...)

지현스님은 영상을 통해 활발한 포교와 전법에 힘써주고, 모두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BTN이 돼 줄 것을 강조했습니다.
 
지현스님 / 조계사 주지
(BTN은 이제 25살 먹은 청년이 됐습니다. 청년의 푸른 가슴으로 또 맑은 눈으로 세상에 법음을 전하는 청년 BTN이 됐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BTN 뉴스 이석호입니다.


이석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계영 2020-02-16 15:39:23

    늘 포교 포교
    지현큰스님께서는 실천과 모범답안으로 행를 하십니다
    미래 불교 주지스님! 존경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