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부다가야 한국 사찰건립에 50억원 쾌척

[앵커]

한국불교의 중흥을 염원하며 두 보살이 조계종의 백만원력 결집불사 중 하나인 인도 부다가야 한국사찰 건립에 50억 원을 쾌척했습니다. 부다가야에 건립될 한국사찰은 가장 아름다운 연꽃이라는 뜻의 ‘분황사’로 명명됩니다. 또 전국 불자들이 정성을 모은 발우 저금통을 보내와 백만원력 결집불사가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이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37년 도반인 설매, 연취 보살은 평생을 오로지 부처님 가르침을 따라 살아왔습니다.

일상 속에서 신행과 수행을 함께하며, 작은 것에도 만족할 줄 아는 소욕지족의 삶을 실천했습니다.

우리사회와 한국불교의 혼란이 일었던 시기, 한국불교가 거듭날 수 있길 발원하며 조계종의 백만원력 결집불사에 마음을 모았습니다.

설매보살
(부처님 가르침이 무소유고 왔다가 잠시 우리가 돈을 가지고 잠시 사용하다가 결국에 우리는 빈 몸으로 돌아가잖아요. 당연히 이것은 해야 할 일이지 뭐 이것이 특별한 일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설매, 연취 보살은 부처님의 성도지인 인도 부다가야에 한국사찰 건립을 위한 기금으로, 50억 원이라는 큰 금액을 기꺼이 기부했습니다.

부처님의 법이 이 땅에 다시 꽃피울 수만 있다면,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연취보살
(오늘이 있기까지는 전부 설매당 보살님의 부처님 가르침을 손수 몸소 정말 간절하게 해주신 그 덕분이 아니었나. 그래서 제가 불자로서 다시 부처님 전에 귀의하게 됐고 또 오늘의 이런 불사도 할 수 있는 정말로 좋은 법연이 된 것 같습니다.)

부다가야에 건립될 한국사찰은 가장 아름다운 연꽃이라는 뜻으로, ‘분황사’라 이름 붙였습니다.

두 보살의 기부와 함께 전국 사찰과 불자들이 하루하루 100원 씩 정성을 모은 발우 저금통 2천 개를 조계종에 보내왔습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백만원력 결집불사는 한국불교 중흥의 기틀을 만드는 결사”라며 “원력이 모여 한국불교의 변화에 큰 힘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부다가야에 건립되는 한국사찰에서 세계인들이 한국불교의 가르침을 만나게 될 것”이라며 두 보살의 기부에 깊은 감사의 말을 전했습니다.

원행스님 /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또한 두 분의 원력은 경주 남산 열암곡 마애부처님을 일으켜 세우고 이 땅의 불교를 굳건한 반석 위에 올리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입니다. 우리 모두 하루에 백 원 이상 보시하고, 그 힘을 하나로 결집시켜서 백만원력 결집불사를 성취해 갑시다.)

한국불교의 중흥과 부처님의 자비가 널리 펼쳐지기를 염원하는 불자들의 원력이 모이고 있습니다.

부다가야 한국사찰과 불교전문요양병원 건립, 난치병 치유를 위한 나눔 기금 조성 등 백만원력 결집불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BTN 뉴스 이석호입니다.


이석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백강 2019-12-03 17:07:14

    놀랍습니다~ 그 성스러운 뜻이 온세상에 지혜와 자비의 法香으로 퍼져나가길 바랍니다! 나무아미타불 _()_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