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삼보사찰, 용화선원도 동안거 결제

〔앵커〕 조계종 종정 진제 대종사와 함께 한국불교 선풍의 양대산맥인 송담스님은 ‘이뭣고’ 화두로 자성의 부처를 깨닫는 수행자로 후회 없는 한철이 되길 당부했습니다. 용화선원과 삼보사찰의 결제 현장을 하경목 기자가 전합니다.


하경목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