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한국공무원불자연합회 은해사에서 창립 19주년 기념법회 봉행

 

한국공무원불자연합회 회원들이 영천 은해사 육화원 법당을 발 디딜 틈 없이 가득 메웠습니다.

공무원 불자들의 원력을 하나로 모으며 활동에 매진해 부처님 제자로 거듭나기 위해 모인 겁니다.

한국공무원불자연합회가 지난 9일 영천 은해사에서 회원과 불자 500여 명이 동참한 가운데 '창립 19주년 기념법회'를 봉행하고 수행의지를 다졌습니다.

법회는 동곡문도회 문장 혜국스님, 은해사 주지 돈관스님을 비롯해 이철우 경북도지사, 최기문 영천시장, 한국공무원불자연합회 김상규 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김상규 한국공무원불자연합회 회장은 "불자 공무원으로 부처님의 가르침을 따르며 국민의 편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상규 / 한국공무원불자연합회 회장
(유마거사가 말씀하셨다시피 중생이 아프면 내가 아프다는 것은 남의 아픔을 빨리 느낄 수 있는 그런 감수성이 빨라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굉장히 자기가 바빠서 그런지 자기 이익 때문에 그런지 바쁘게 지나가고 있습니다. 오늘 법회를 하는 것도 그런 마음을 회복하기 위한 게 아닌가 생각 듭니다. 그리고 오늘 수행정진을 통해서 부처님께 일보 전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공불련 불자들은 국민들에게 봉사하고 열심히 수행하는 부처님의 제자가 될 것을 다짐했습니다.

은해사 주지 돈관스님은 "이번 수련회를 계기로 더욱 수행정진하며 가정과 사회생활에도 부처님 향기가 묻어나올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돈관스님 / 은해사 주지
(은해사의 좋은 기를 가득 받아서 모든 다 여러분들이 이루고자 하는 성취에 큰 계기가 되기를...)

법문에 나선 동곡문도회 문장 혜국스님은 “모든 생각과 행동은 마음으로부터 비롯된다”며 “진정한 마음이 무엇인지 깨닫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혜국스님 / 동곡문도회 문장
(부처님 교리가 나와 남이 둘이 아니라면 그런 부처님 법이 우리나라에 이렇게 자리 잡고 있다는 것에 대해서 공무원 불자들은 내가 부처님을 스승으로 모시고 이런 법문을 해주는 스님들이 계시고 정말 마음한번 넓게 써보자. 마음이란 좋게 쓰면 바늘구멍보다 좁지만 넓게 쓰면 태평양 바다가 아니라 우주전체를 덮어도 남으니 나는 내 개인 자체가 아니라 우주 전체구나. 그러면 내 마음 쓰기에 따라서 얘기가 달라진다. 마음을 잘 쓰도록 하십시오.) 

부처님의 가르침으로 시민들을 감동시키는 공직자로 거듭나기 위해 힘찬 발걸음을 내딛은 한국 공무원 불자들.

공불련 회원들은 창립 19주년 기념법회를 통해 전법과 수행의지를 다졌습니다.

BTN 뉴스 엄창현입니다.


엄창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