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조계종, 신촌 봉원사 토지 불법매매 유감 표명조계종, 신촌 봉원사 토지 불법매매 유감 표명
조계종과 태고종간의 분규사찰 가운데 한 곳인 신촌 봉원사 소유의 토지가
불법매매 된 데 대해 조계종이 원천무효 임을 천명하고, 진상조사와 함께 관련자에 대한 징계절차에 들어갔습니다.




조계종 총무원은 어제 오전,재무부장 정만스님과 기획실장 동선스님, 봉원사 주지 겸 봉원사대책위원인 법안스님의 주재 아래 '신촌 봉원사 토지 불법매각에 관한
기자회견'을 갖고,




봉원사 토지 불법매매와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는 한편, 불법 토지매매 알선업자들에 의한 제2, 제3의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종도들과 국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조계종과 태고종간의 분규사찰인 신촌 봉원사는 법에 의해 소유는 조계종으로 등기가 돼 있지만, 실제로는 태고종이 점유하고 있습니다.




신촌 봉원사 소유 토지에 대한 불법매매 사건은 조계종 재무부가 지난달 18일,
각 사찰의 토지목록을 전산화하던 중 봉원사 일대의 토지가 무단 매매된 사실을 발견해 관련 정황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드러난 것으로,




지난해 11월, 당시 조계종 총무원장 법장스님의 입적으로 종단이 혼란스럽던 와중에 몇몇 불법 토지매매 알선 업자들이 총무원장 직인과 주지 인감 등 서류를 위조해 토지 일부를 매각한 것입니다.




조계종은 이번 불법매매 사실을 적발함과 동시에 지난 2일, 서대문등기소에 공문을 보내 더 이상의 봉원사 토지 소유권 이전을 막고, 현재 주지인 법안스님 명의로
처분금지 가처분 등기를 낸 데 이어 3일에는 서부지검에 매매관련자 전원을 고소하고, 이번 사건에 연루된 종단 스님들에 대해서도 징계절차에 들어갔습니다.




지난해 10월 15일자로 봉원사 주지에 임명된 법안스님은 "조계­태고 분규사찰이라는 틈을 노린 불법 토지매매 알선업자들의 농간에 일부 종도들과 국민들이 피해를 입는 사례가 잦다"고 지적하고, "이번 사건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BTN불교TV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TN불교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