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출가 기획보도 2〕 빨리 스님이 되고 싶은 20대 청년

〔앵커〕

오늘은 욕심 없는 삶, 대자유를 찾기 위해 출가한 스물 넷, 대학교 3학년 김대웅 행자를 만나 출가에 대한 생각을 들어봅니다. 이은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물 맑고 공기 좋기로 이름난 경북 청량사

오전 일과를 마친 김대웅 행자가 부처님과 마주 앉아 깊은 생각에 빠져 듭니다. 

동국대학교 경주 캠퍼스 불교학과 3학년에 재학 중인 김대웅 행자는 욕심 없는 대 자유를 찾아 출가를 선택했습니다.

김대웅 행자 (24)/청량사
(교수님께서 부처님이 쇠창살에 갇혀 있는 사진을 보여주셨습니다. 그 사진을 처음 봤을 때 처음 든 생각은 부처님이 왜 저기 계실까 생각 했는데 교수님께서는 제 자신이 쇠창살 속에서 부처님을 바라보는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렇게 생각하니 아마 제가 속세에 있는 게 쇠창살 속에서 부처님을 바라보는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됐고 좀 더 자유롭고 싶고 쇠창살을 벗어나고 싶어서 부처님 제자가 되고 싶었습니다.) 

쇠창살을 벗어나 부처님처럼 살고 싶다는 김대웅 행자에게 출가는 곧 자유였습니다.

김대웅 행자 (24)/청량사
(욕심을 버리고 자유를 얻는 길이라 생각했습니다. 항상 더 가지려했고, 얻으려 했고 제가 뭘 쫓아가는 지도 모른 삶 속에서 항상 마음 속 한 곳에는 공허함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 

자유를 찾겠다는 목적도 있지만 불교학을 전공하고 출가 역시 큰 고민 없이 선택할 수 있었던 데는 먼저 출가의 길을 걸은 아버지가 있었습니다.

김대웅 행자 (24)/청량사
(아버지께서 항상 저한테 전국 많은 사찰을 보여주셨고 또 부처님의 가르침에 대해서도 하루에 하나씩 꼭 알려주셨습니다.  아마 아버지가 어릴 적부터 제게 간접적으로 불법승 삼보를 가르쳐주셨고 그로인해 제가 불교와 더 친숙할 수 있었던 것 같고 출가 결정이 편했던 것 같습니다. ) 
 
단 한 번도 출가를 직접 권하진 않았지만 아버지 모습에서 자연스레 출가자의 길을 발견한 겁니다.

스스로 선택했다 해도 하고 싶은 게 많을 이십대 청년, 김 행자는 가장 힘 든 점도 사회생활에서의 즐거움을 참고 이겨내는 것이었다고 솔직하게 말합니다.
 
김대웅 행자 (24)/청량사
(술도 마시고 놀고 이러다 절에 와서 보니 새벽 두, 세시에 일어나야 되고 먹고 싶은 거 못 먹고 나가 놀고 싶을 때 나가 놀지 못하고, 영화관도 못가고 친구도 못 만나는 게 가장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적응되고 시간이 지나다 보니까 그런 것들은 다 필요 없는 욕심이구나 생각하게 됐습니다.) 

어려움을 참아야 하지만 그래도 행자생활이 할 만한 것은 부처님 제자라는 자부심 때문이라는 김 행자는 하루 빨리 수계를 받고 스님으로 포교현장에 나서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김대웅 행자 (24)/청량사
(빨리 수계를 받고 승복도 입고 스님이라 불리고 싶고 어린이법회나 청년법회도 주도해 보고 싶고 노인복지에도 힘쓰고 싶고 사회에 도움도 되고 부처님의 가르침을 많이 전파할 수 있는 그런 스님이 되고 싶습니다.) 
 
BTN 뉴스 이은아입니다.

 


이은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