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불교교리에 부합한 공유경제 모색해야

 

자본주의로 대변되는 현실 속에 부처님 가르침을 근본으로 불교경제와 경영의 모범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고려대 불자교우회가 오늘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불국정토의 구현을 담은 제1차 불교경제경영 포럼을 개최했습니다.

포럼은 탈종교 시대 속, 불교의 올바른 방향성과 사부대중의 공동이익을 위한 불교경제공동체를 복원해 수행자 인드라망을 조성하자는 취지를 띠고 있습니다.

최평규 고려대 불자교우회장과 이기수 전 고려대 총장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석해 의미를 더했습니다.

최평규/ 고려대 불자교우회장
(앞으로 불교경제경영 포럼의 로드맵을 정리한 다음에 정식으로 법인등록을 위한 출범을 준비할 예정입니다.)
이기수/ 전 고려대 총장
(불교경제공동체를 복원해서 불국정토를 구현하는 시발점이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윤성식 명예교수는 불교교리의 현대화는 피할 수 없는 선택이라며 집단지성의 연구와 교육을 통해 불교경제공동체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인도와 중국, 일본 등에서 성공적인 역사를 찾아볼 수 있고 불교경제공동체가 단순히 자본 문제를 해결하는 곳이 아닌 학습의 기회와 깨달음의 길로 가는 수행공간이 될 수 있다는 겁니다.

특히 연기적 사고와 실천은 필수라며 사찰과 불자 기업인, 학자간의 네트워크 구축을 넘어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결합된 공동체 결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윤성식/ 고려대 명예교수
(돈 문제를 건드리지 않고 불교의 현대화를 과연 할 수 있을까, 부처님이 많은 말씀을 하신 경제와 경영 문제를 가지고 우리가 교리의 현대화를 한다면 훨씬 더 효과적일 것이다...)

공동체를 위한 대안으로는 불교은행을 비롯한 사찰과 민간기업의 전략적 제휴, 생산자 협동조합 등 불교교리에 부합한 공유경제와 협력적 소비를 주문했습니다.

또 모든 이익은 불교적 지혜에 따라 경제활동을 할 때 부수적으로 생긴다는 개념을 잊지 말고 연기 자본주의를 경제와 경영에 접목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윤성식/ 고려대 명예교수
(불교경제공동체는 사찰과 신도, 국가에게 이익이 되고 경제, 경영 문제를 연기적 관점에서 해결하는 방안이라고 생각합니다.)

포럼은 불교경제학과 경영학의 학문체계 정립을 넘어 불교경제공동체 구축을 향한 첫걸음이 됐습니다.

BTN 뉴스 이동근입니다.


BTN불교TV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TN불교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