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대한민국미술대전 서예부문 최연소 대상 불자 김상지 작가

〔앵커〕

한국미술협회가 주최하는 제38회 대한민국미술대전 서예부문에 역대 최연소 대상 수상자가 나왔습니다. 경주와 부산을 오가며 활동 중인 불자 서예가 김상지 작가인데요. 부산지사 윤혜림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
[리포트〕

김상지 / 제38회 대한민국미술대전 서예부문 대상
(중국 봉림사라는 절이 있습니다. 그 절을 배경으로 지은 시를 가지고 작품을 하게 됐습니다. 시의 주요내용은 유유자적한 내용이구요. 빠르게 변화되고 있는 사회에 조금이나마 여유를 느끼기 위해서 이 시로 정했습니다.)

제38회 대한민국미술대전 서예부문에서 불자 서예가 김상지 작가가 역대 최연소 대상에 선정됐습니다.

사단법인 한국미술협회는 서예부문 심사결과 김상지 작가의 행초서 작품 ‘맹호연 시-봉림사 서쪽 봉우리에서 노닐고’를 대상에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수상은 부산에서 활동 중인 불자 작가 중 최초이자 올해 30세의 나이로 서예부문 최연소 수상자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릅니다.

김상지 / 제38회 대한민국미술대전 서예부문 대상
(별로 기대를 안하고 내서 그런지 (대상 받은 것이) 좀 얼떨떨하고 대한민국에서 제일 권위있는 미술공모전이다 보니깐 긴장도 돼고 책임감도 뒤따르는 것 같습니다.)

김상지 작가는 사람 됨됨이가 우선이라는 부모님의 가르침에 따라 어린 시절부터 서예를 시작하며 서예만이 전할 수 있는 특별한 매력에 빠져들었습니다.

김상지 / 제38회 대한민국미술대전 서예부문 대상
(화선지는 먹물이 떨어지면 어떻게 번질지 예상할 수 없습니다. 그 예상할 수 없는 매력에 빠져서 지금까지 쓸 수 있는게 아닌가 생각하구요. 서예를 하다보면 자연스럽게 침착해지고, 집중력도 높아지고, 명상을 따로 할 필요없이 서예로 명상이 됩니다.)

20여 년간 서예를 써 온 김상지 작가는  대한민국미술대전 특선, 전국서도민전 대상 등 다수의 상을 받으며 실력을 인정받았습니다.

3살 때부터 부산 홍법사를 다니며 불교와의 인연을 맺은 김상지 작가는 작품 활동에 도움을 준 주지 심산스님에게도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김상지 / 제38회 대한민국미술대전 서예부문 대상
(제가 예술 활동하는데 있어서 물심양면으로 아끼지 않고 지원을 해주시는 분들 중에 한명이십니다. 그래서 고마운 스님이시고 잊을 수 없는, 제2의 아버지라고 생각합니다.)

제38회 대한민국미술대전 시상식은 다음달 3일 열리며, 작품은 13일까지 성남아트센터 갤러리 808에서 전시될 예정입니다.

김상지 / 제38회 대한민국미술대전 서예부문 대상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서 부처님 말씀을 현대적으로 풀 수 있는, 불교를 좀 더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제 나름대로 포교를 하고자 하는게 제 원입니다.)

BTN뉴스 윤혜림입니다.


부산지사 윤혜림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지사 윤혜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김상지 2019-06-24 03:21:39

    도홍 김상지 입니다: 더 궁금하신 점은 rlatkdwl777@hanmail.net 또는 054-776-0514로 연락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삭제

    • 소안 2019-06-18 23:19:01

      단순한 시상내역만 알릴 게 아니라 대상 작품등의 선정사유 정도는 간단하게 알려줬으면 좋겠습니다. 서옌지 Caligraphy인지 구분이 안 가서 감히 부탁해봅니다. 요즘 서예에서 서법에서 강조하는 만호제착과 중봉, 살아있는 획, 일본 서도와의 차별성 아니면 서예의 세계화추세라도 찾아볼 수 있을까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