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대불청 "한기총 사과해야"..황교안 대표 "불교계에 사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불교 의례 거부와 관련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성명에 대한불교청년회가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대불청은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의 입장문에 '종교의 자유를 억압하는 폭거'이며 '종교간 분쟁으로 몰고 가려는 일련의 행위'라 규정한 한기총의 배타적인 입장에 매우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기총이 조계종을 겨냥해 낸 성명을 불교계 전체를 모독, 폄훼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한기총이 사과하지 않을 시에는 전체 불교계가 파사현정의 길로 가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한편 황교안 대표는 오늘 당 공식 채널에 나와 “미숙하고 잘 몰라서 다른 종교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 불교계에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