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교
한국 최초 스리랑카 양식 마하위하라 사원 건립

〔앵커〕

스리랑카 이주민들의 신행활동과 생활 지원을 돕고 있는 마하위하라 사원이 충남 아산에 최초의 스리랑카식 사원을 건립하고 내일 개원법회를 봉행합니다. 개원에 앞서 마무리가 한창인 불사 현장을 이경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리포트〕

충남 아산시 신정리에 한국 최초로 건립중인 스리랑카식 사원, 마하위하라 사원이 완공을 목전에 두고 있습니다. 

지난 5년간의 평택 가건물 도량을 떠나 이곳으로 새롭게 도량을 이전하고 내일, 개원 이전법회의 의미로 ‘사원 준공 및 웨삭데이 부처님오신날 법회’를 위해 불사 마무리가 한창입니다.

담마끼띠스님 / 마하위하라 사원 주지
(마하위하라사원은 아시다시피 지금 현재로서 1층으로 돼 있습니다. 근데 높이는 3층 높이인데 이것은 현실적인 스리랑카 전통사찰의 법당의 모습입니다.) 

마하위하라사원은 한국 거주 3만여 명의 스리랑카인들을 위해 제대로 된 공간이 없자, 생활지원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불교문화를 통해 양국의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건립이 추진됐습니다. 

지난해 5월초에 시작된 불사가 지역민과의 소통에 어려움을 겪으며 6개월간 중단됐지만, 지난 겨울 내내 불사에 매진해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된 겁니다.
  
담마끼띠스님 / 마하위하라 사원 주지
(사실 5월 19일 완공하는 것은 아니지만 준공 나오고 점안식을, 부처님을 모셔서 하는 점안식을 갖게 돼서 완공하려면 앞으로 아마 1년 정도 걸리지 않을까 싶습니다.) 

담마끼띠스님은 185㎡ 규모 높이 15m로 건립 중인 한국 마하위하라 사원에 약 5억여 원의 불사금이 필요했는데, 많은 한국인들과 이주민들의 십시일반 도움으로 불사가 가능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내일 봉행되는 웨삭데이 준공식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담마끼띠스님의 은사인 난다시리스님은 불사현장을 둘러보고 기도 축원했습니다.

난다시리스님/ 스리랑카 라만야파 캔디시 교구장(담마끼띠스님 은사)
(한국불자님들께서 이 사원이 더욱 더 발전해 나가고 많은 분들의 정신적인 쉼터가 될 수 있도록 도와주시면 좋겠습니다.)

스리랑카어로 행복이 머무는 공간을 뜻하는  ‘마하위하라’는 법당은 쉼터와 스리랑카 문화원의 기능을 한데 모은 통합센터의 역할을 하게 될 예정입니다.

BTN 뉴스 이경진입니다.


대전지사 이경진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지사 이경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