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오대산 상원사, 광명철야법회로 마음의 등불 밝혀

〔앵커〕
오대산 상원사가 BTN붓다회 ‘찾아가는 법회’를 진행했습니다. 광명철야법회는 지난 2011년 40여명의 불자들로 시작해 현재는 전국 500여 불자들이 동참한다고 하는데요. 강원지사 최승한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
〔리포트〕

(광명진언 독송)

밤을 잊은 불자들의 독송 소리가 오대산을 가득 메웁니다.

귀로 듣기만 해도 죄업이 소멸 된다는 광명진언.

전국 500여 명의 불자들이 오대산 상원사에 모여 시간도 잊은 채 철야 기도정진에 들어갔습니다.

상원사 주지 해량스님이 지난 2011년 40여 명의 신도들과 시작한 광명 철야법회는 9년이 지난 지금 전국 500여 명의 불자들이 모여 법당을 발 디딜 틈 없이 가득 메웠고, 야외 천막 법당을 임시로 설치할 만큼 불자들에게 주목받고 있습니다.

해량스님 / 상원사 주지
(기도는 스스로 준비하는 마음이고 자세이며, 마음에 등불을 밝히는 수행이라고 생각합니다.)

BTN 붓다회와 함께하는 ‘찾아가는 법회’를 봉행한 철야정진에는 월정사 주지 정념스님의 법문이 이어졌습니다.

정념스님은 참여 불자들에게 현 시대를 살아가는  방향을 제시하며, 구별과 차별에서 벗어난 기도 수행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정념스님 / 월정사 주지
(명상과 기도 수행하는 또 세상을 이해하는 자비의 마음, 세상의 공덕을 통해서 자긍시키는 일, 이걸 통해서 나와 세상이 함께 평화롭고 행복해 질 수 있습니다.)
 
상원사는 이날 BTN 붓다회에 발전기금을 전달하며 BTN불교TV를 응원했고, 법회에 동참한 불자들은 붓다회 가입에도 적극 동참했습니다.

해량스님 / 상원사 주지
(강원도 속초와 강릉 옥계에 산불피해 입었잖아요? 거기에도 후원을 하시고 또 이웃 나눔에 붓다회에서 많은 나눔을 실천하고 있으니까 우리 불자님들께서 많이 관심 가져주시길 바랍니다.)

김태윤 / 강원도 강릉
(이 한 장의 작은 정성이 모여서 우리 불교 발전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좋지 않을까 이런 생각도 했고요. 전국 불자님들이 보시고 BTN붓다회가 우리나라의 최고의 신행 단체가 될 수 있도록 보탬이 되길 바라면서 썼습니다.)

새벽까지 이어진 광명진언 독송은 깊어가는 어둠만큼 무게가 더해졌고 무명은 다가오는 여명처럼 밝아지는 듯했습니다.

BTN 뉴스 최승한입니다.


강원지사 최승한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지사 최승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