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교
반야사 사찰 환경‧종합정비 방안 모색

충북 영동 반야사가 보유 문화재의 가치와 사찰의 환경‧종합정비를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습니다.  

어제 반야사 설법당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김동현 전 국립문화재연구소장, 홍광표 동국대학교 조경학과 교수, 오세덕 경주대학교 문화재학과 교수, 정성권 단국대학교 사학과 교수, 화엄사 문화국장 무진스님 등이 토론을 벌였습니다.

토론자들은 역사와 전통이 살아 숨 쉬는 반야사의 풍부한 문화적 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했습니다.

반야사 주지 성제스님은 “사찰 소장 문화재와 주변 환경을 효과적으로 보존하고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각계의 전문가들을 초청해 세미나를 개최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이경진 기자


대전지사 이경진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지사 이경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