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운문사 칠성도 환수 첫 공개

해외로 반출된 또 한 점의 불교 성보가 반백년 만에 고국 땅을 다시 밟았습니다. 청도 운문사가 종단과 국외소재문화재 재단의 긴밀한 협조 끝에 1868년 제작돼 1950~60년대에 반출된 것으로 추정되는 운문사 칠성도 1점을 환수해 공개했습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도 노력에 감사와 격려를 아까지 않았습니다. 이은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1868년 화승 위상스님과 봉전스님에 의해 제작된 이 칠성도는 청도 운문사에 봉안돼 있던 9폭 칠성도 중 1점입니다.

지난 2월 미국 뉴욕 경매시장에서 발견된 운문사 칠성도는 국외소재문화재재단과 종단, 운문사의 노력 끝에 국내로 환수돼 13일 조계종 총무원에서 첫 예불의 환희를 맞았습니다.

설정스님은 환수에 노력을 아끼지 않은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국가가 힘이 없고 어려운 시기에 해외로 반출된 문화재가 지금도 너무 많다며 해외로 반출된 수많은 문화재의 환수를 기원했습니다. 

SYNC-설정스님/조계종 총무원장
(가장 어려웠던 시기에 우리가 힘이 없던 시기에 문화재, 특히 불교문화재가 수없이 반출됐는데 마음 같아서는 그것이 모두 환수됐으면 좋겠다 그런 생각을 합니다. 그리고 문화재를 가져간 나라들이 양심적으로 우리나라에 돌려줬으면 좋겠다 생각했습니다.) 

국외문화재재단의 감시와 종단의 출처확인, 운문사의 환수 결정이라는 빠른 결정과 협력으로 지난달 21일 경매에서 칠성도를 낙찰 받은 운문사는 11일 한국 환수 기쁨과 함께 나머지 칠성도의 환수 계획도 밝혔습니다.

SYNC-진광스님/청도 운문사 주지
(훼손이 안 된 상태로 잘 돌아오셔서 너무 기쁘게 생각하고 종단에도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칠성도가 한 폭만 있는 것이 아니고 칠성여래 본존불과 각 폭이 따로따로 있었던 것 같아요. 10폭 정도 그 가운데 한 폭이 돌아오신 건데 이것을 계기로 해서 다른 칠성탱도 돌아오는 계기가 됐으면 참 좋겠습니다. ) 

조계종 문화부와 운문사는 9폭 칠성도 중 1폭 환수를 계기로 종단과 협력해 나머지 칠성도도 환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SYNC-종민스님/조계종 총무원 문화부장
(체계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서로가 협력해서 앞으로도 도난 문화재나 반출된 성보를 환수하는 데 크게 노력할 것으로 믿습니다.) 

세로가 긴 화폭에 상하 2단 구도로 상단에는 결가부좌한 칠성여래를 배치하고 하단에는 솟아오른 연꽃대 좌우로 권속을 배치한 구성이 돋보이는 운문사 칠성도는 안정된 구도화 밝고 차분한 색조와 가볍고 화사한 색감이 특징입니다.

반출된 성보를 원소장처가 직접 낙찰 받아 환수해 의미를 더한 운문사는 우선 칠성도를 운문사로 이운하고 봉안과 공개 방안 등을 고민한다는 계획입니다.
 
 BTN뉴스 이은아입니다.


이은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