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한빛원전을 감시하는 시민들

지난해 5월부터 약 10개월 동안 일본부터 인도까지 4000km의 생명순례길을 열었던 생명탈핵실크로드가 후쿠시마 원전사고 7주기를 맞아 영광 한빛원전 민간감시기구 대표와 원자력전문가를 초청해 좌담회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원자력발전 위험성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발전소 인근 주민들이 참여하는 감시기구를 통해 원전을 투명하게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임상재 기자입니다.
-------------------------------

2011년 아시아 지역을 방사능 공포에 떨게 했던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발생한지 7년지 지났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탈원전 선언 이후 남은 과제는 우리나라가 핵발전소 가동을 원천적으로 중단하는 일이지만 발전소 폐기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안전문제가 중요한 화두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부터 인도까지 4000km의 생명순례길을 열었던 생명탈핵실크로드가 후쿠시마 원전사고 7주기를 맞아 영광 한빛원전 민간감시기구 대표와 원자력전문가를 초청해 좌담회를 열었습니다. 

SYNC-이원영 교수/생명로드 순례단장
(제가 4000km를 10개월 동안 걷는 동안 화두로 생각한 것이 전 세계 450개 핵발전소를 어떻게 하면 안전하게 폐기하고 원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지에 대한 물음이었습니다.)

SYNC-법응스님/불교사회정책연구소장
(원전 운전에 대한 모든 것을 시민과 활동가, 민간전문가들이 전문 지식을 갖고 함께 연구할 때 사고를 예방하고 장기적으로 폐기까지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2012년 ‘완전정전’ 사태가 발생했던 영광지역 주민들은 한빛원전의 불량부품 사고와 원전의 폐쇄적 운영을 지적하며 자발적인 감시단을 발족시켰습니다.

이후 한빛원전 민간감시기구는 권력으로부터 독립적인 원전전문가가 활동 할 수 있도록 체계를 꾸려왔으며 세계적으로도 시민이 직접 원전을 감시하는 첫 사례로 꼽히고 있습니다.

이들은 원자력 발전소의 안전한 운영을 위해서는 기존의 폐쇄적인 운영방침에서 벗어나 안정성 검증에 주민참여를 수용하고 투명한 정보공개를 원칙으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INT-이정윤/원자력안전과미래 대표
(주민들은 소외되고 지금까지 폐쇄적으로 운영됐던 원전이 불안한 것입니다. 이 문제로 주민들이 참여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과거 정부의 입장과 정책을 대폭 수정해서 주민이 참여를 수용하고 객관적인 감시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강화해야 합니다.)

생명탈핵실크로드는 앞으로 영광 한빛원전 민간감시간의 활동과 성과를 세밀히 검토해 공유하는 한편 핵발전소 폐기 등 탈핵 여론 확산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나갈 계획입니다.

BTN뉴스 임상재입니다.


임상재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상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