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경율론에서 바로 본 음식은?

빨리어 문헌 곳곳에서는 수행자가 육식을 했다는 내용이 있는데요. 육식을 전면적으로 금지한 것은 대승불교에서 와서 이뤄졌다고 합니다. 불교에서 육식을 금하는 이유와 초기불교 빨리어 문헌에서 대승불교 한역 문헌까지 경ㆍ율ㆍ론 삼장에서 음식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를 고찰한 연구서가 나왔습니다. 남동우 기자가 저자를 만났습니다.
---------------------------------
불교에서는 수행자에게 육식을 금지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빨리어 문헌 곳곳에서는 수행자가 육식을 했다는 내용이 다수 발견됩니다.

자신을 위해 죽이는 것을 직접 보지 않은 짐승의 고기, 남으로부터 그런 사실을 전해 듣지 않은 고기, 자신을 위해 살생했을 것이라는 의심이 가지 않는 고기 등 ‘삼종정육’ 조건에 충족하면 수행자도 고기를 먹을 수 있다고 언급돼 있습니다.

육식을 전면적으로 금지한 것은 대승불교에서 와서 이뤄졌다고 저자는 설명합니다.

INT-공만식/ ‘불교음식학-음식과 욕망’ 저자
(인도사회 전반, 특히 주류 종교인 힌두교의 육식금지 규정이 수용된 결과입니다. 불교가 수용하지 않을 수 없는 사회적인 환경에 처하게 됐고 그러면서 엄격한 육식금지 규정을 수용하게 됐습니다.)

그렇다면 우유와 유제품은 어떨까?

부처님 재세 시 우유를 비롯해 유제품을 먹는 것 자체는 금지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대승경전인 ‘능엄경’에서는 유제품 사용에 반대하는데, 살생의 관점에서 보기 때문입니다.

우유와 유제품을 얻는 것이 대상이 되는 동물에게 직간접적으로 해를 입히는 것이나 다름없다는 시각을 견지하고 있습니다.

INT-공만식/ ‘불교음식학-음식과 욕망’ 저자
(소를 키우는 사람들이 상업적인 목적으로 우유와 유제품을 다량으로 생산하기 위해서 현대 낙농업이 저지르고 있는 동물권 침해 사례들, 이를테면 암소가 새끼를 낳으면 바로 어미 소와 분리한다든지 수송아지는 죽여버리든지...)
 
음식에 대한 탐욕을 제거하는 데는 명상 수행이 가장 근본적인 대응책이라고 저자는 이야기합니다.

염식상과 염처 수행이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데, 염식상 수행은 음식에 대한 갈애를 근본적으로 제거하지 못한다고 불교 문헌에 기록돼 있습니다.

이에 비해 염처 수행은 감각 대상에 대한 감각 기관의 집착을 막기 위해 여섯 기관을 완전히 제어하기 때문에 근본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고 봅니다.  

INT-공만식/ ‘불교음식학-음식과 욕망’ 저자
(음식에 대한 갈애를 근본적으로 제거하는 방법은 자기 마음속에서 대상에 대한 욕망이 일어나지 않게 하는 건데 염식상 같은 경우에는 대상에 초점이 있습니다. 마음의 갈애를 근본적으로 도려내는 문제, 여기에 집중하는 게 염처 수행이기 때문에...)
 
책 ‘불교음식학-음식과 욕망’은 불교가 바라보는 음식에 대한 근본적 인식과 음식을 대하는 자세, 변화에 이르기까지 빨리어 삼장을 비롯해 고대 인도 문헌과 현대 연구물 등을 살피며 밝혀내고 있습니다.

INT-공만식/ ‘불교음식학-음식과 욕망’ 저자
(음식의 맛과 향의 문제를 불교 문헌 전체, 경ㆍ율ㆍ론이 어떠한 시각을 가지고 어떻게 일관된 논리로 설명하고 있는가, 이것들을 경과 불교 우주론 계율문헌, 그리고 수행론에 근거해서 설명한 책입니다.)

BTN뉴스 남동우입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