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교
대학생 포교에 활력을..양희동 대불련 회장

한국대학생불자연합회를 이끌어 갈 신임 회장이 대학생 포교 활성화를 위한 당찬 포부를 밝혔습니다. 대사회적인 역할을 해나가고 중앙과 지회 간 소통하는 대불련을 강조했습니다. 이석호 기자가 56차 대불련 회장을 만나봤습니다.  
-------------------------------

대학생 포교가 침체되면서 불교가 젊은 층에게 외면 받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습니다.

한국불교의 밝은 미래를 위해서는 청년 불자를 양성해야 한다는 데 이견이 없습니다.

대불련의 역할이 그만큼 중요한 이유입니다.

대불련의 새 집행부를 이끌어갈 양희동 회장은 재도약을 위한 당찬 포부를 밝혔습니다.

INT-양희동 / 대불련 회장
(대불련 신임 회장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또 대불련의 발전을 위해 그리고 각 지회들의 발전을 위해서 항상 소통하고 또 여러 프로그램들을 제공해 대학생 불자들과 많이 함께할 것입니다.)

양 회장은 조직 활성화를 통한 청년 불자를 양성하기 위해 대불련의 대사회적인 역할을 꼽았습니다.

지역사찰과 연계하는 등 봉사활동을 통해 활력을 불어넣고, 리더십 교육 등을 바탕으로 내실을 다지겠다는 것입니다.

INT-양희동 / 대불련 회장
(불교를 담다 붓다를 닮다를 모토로 각 지회장들의 의지를 북돋기 위해서 리더십 캠프나 캠퍼스 포교를 통해 기본적인 내실을 다질 생각이고요.)

양 회장은 무엇보다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합니다.

이를 위해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전국 단위의 네트워크를 조직해 대불련의 결속력을 다지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특히 중앙에서 불교학생회 지회를 적극 지원해 나가고, 의미 있는 대학생활을 보낼 수 있도록 힘쓰기로 했습니다.

INT-양희동 / 대불련 회장
(주로 하는 봉사활동은 좀 보시행을 실천할 수 있는 모금활동이나 혹은 사회 전반적인 사회 공헌활동, 그리고 사찰 봉사활동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양 회장은 2013년 대불련에 입회하고, 지난해 동국대 경주캠퍼스 불교학생회장을 역임하는 등 활발한 불교활동을 펼쳐왔습니다.

56차 대불련 집행부가 출범하면서 대학생 포교 활성화에 어떤 역할을 할지 양 회장에게 거는 기대가 커지고 있습니다.

BTN뉴스 이석호입니다.

이석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