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진관스님 원적 1주기..보현보살의 삶을 서원하다

한평생 보현보살의 행을 실천했던 무위당 진관스님이 열반에 든 지 한 해가 지났습니다. 스님의 열반 1주기를 추모하는 다례재가 진관사에서 봉행됐습니다. 사부대중은 스님의 가르침을 되새기고 수행자로서의 삶을 다짐했습니다. 보도에 이석호 기자입니다.


어제 진관사 향적당에는 스님과 불자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한국 비구니계의 원로 무위당 진관스님이 우리 곁을 떠난 지 1년이 되는 해입니다.

진관사가 진관스님 열반 1주기 추모 다례재를 봉행했습니다.

다례재는 간소하게 봉행됐습니다. ‘시주의 은혜는 하늘과 같으니 항상 검소하라’고 말씀했던 가르침 때문입니다.

<SYNC>혜국스님 / 충주 석종사 금봉선원장
(스님처럼 한평생 부처님 법이 아니면 걷지를 않고 부처님 말씀이 아니면 하지를 않고 한평생 인생을 다 바쳐서 어떤 법문을 하고 어떤 말을 하느냐에 앞서서 행동으로 온 몸으로 그냥 부처님께 바친 인생이 그러한 신심이 너무 그리울 때입니다.)

스님의 삶이 영상으로 흘러나오자 경내는 한층 더 숙연해집니다.

영상으로 다시 만난 스승의 재애로운 모습에 애써 참았던 눈물이 쏟아집니다.

<SYNC>정목스님 / 진관스님 청규 법회 中
(절에 오면 잠시도 방심하지 않고 침착하게 합장하는 정성스러운 마음을 늘 챙기면 그는 반드시 불보살님의 가피력을 입게 될 것입니다.)

평생 보현보살의 행을 실천했던 진관스님.

1948년 출가해 전국 선원에서 참선 수행하고 소외된 이웃들에게는 자비를 펼쳤습니다.

1963년 진관사 주지로 부임하면서 한국전쟁으로 전소된 도량을 중창하고 40여 년간 진관사를 서울을 대표하는 비구니 사찰로 성장시켰습니다.
 
INT-계호스님 / 진관사 주지
(하루하루 살아가는 게 저는 스님이 항상 옆에 계신다고 생각하고, 저희 은사스님이 마음속에 있습니다. 그래서 스님이 일 년이 됐다고 생각해도 아직도 살아계신다는 생각으로 살고 있기 때문에 사형사제들뿐만 아니라 저희 문도들이 같이 스님이 남기신 자취를 이제 발자취 삼아서 열심히 정진하겠습니다.)

엄격하면서도 자애로운 스승이었던 진관스님의 가르침은 수행자로서 올곧은 삶을 살라고 지금도 우리를 경책하는 듯합니다.

이석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