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이주민 화합 마당..우리는 하나

강화 전등사는 ‘아시아는 친구’를 주제로 열두 번째 이주민 문화축제를 열었습니다. 태국과 베트남, 미얀마 등 아시아 각국 이주민들은 다양한 부대행사를 즐기며 향수를 달랬습니다. 이동근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커다란 사자탈을 쓴 베트남 이주민들이 흥겨운 음악에 맞춰 전통 사자춤을 선보입니다.

웃는 상의 탈을 쓴 이주민의 지휘아래 사자들은 역동적인 모습을 선보이며 참석자들을 즐겁게 합니다.

매년 이주민을 초청해 향수를 달래고 한국 전통문화를 알리고 있는 강화 전등사가 28일, 이주민 문화축제를 개최했습니다.

올해로 12회를 맞은 이번 축제는 ‘아시아는 친구’를 주제로 각국의 음악과 춤을 통해 문화를 공유하며 성대한 시작을 알렸습니다.

전등사 주지 승석스님을 비롯해 태국과 베트남, 몽골, 스리랑카 등 1000여 이주민이 참석해 축제를 만끽했습니다.

sync-승석스님/ 강화 전등사 주지
((부처님 이름으로) 인연을 맺는 자리가 되길 희망합니다. 각 나라의 문화를 교류하고 우정을 나누는 귀한 시간이 되길 기대합니다.)

이날은 아시아 각국의 문화 향연과 함께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됐습니다.

즉석에서 사진을 찍어 고향에 엽서보내기를 비롯해  치유 마사지로 그동안의 피로를 풀기도 하고 동국대 일산병원과 경찰병원의 무료진료도 이어졌습니다.

더불어 대웅전 삼존불과 명부전 인왕상 등 전등사의 5가지 보물을 찾는 프로그램과 전통 혼례복 체험도 마련돼 한국을 보다 친숙하게 이해할 수 있는 계기를 심어주기도 했습니다.

int-니킬/ 방글라데시 이주민
((한국에서) 10년 전부터 살고 있는데 한국 사람과 외국 사람이 같이 만나서 마음도 풀고 많은 것을 배워서 기분이 좋습니다.)
int-자나카/ 스리랑카 이주민
(여러 이주민들이 함께 밥을 먹는 자리가 가장 행복했다고 생각합니다. 각 나라에서 와서 고생하는 이주민들이 한자리에 있으면서 똑같은 음식을 먹어보는 것이잖아요.)

타국에서의 낯섦과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친숙함과 따뜻함으로 보듬어 주고 있는 전등사.

전등사가 매년 보여주고 있는 이주민에 대한 자비와 화합의 메시지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동근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