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계불교
미얀마 로힝야족 '인종청소' 개발과 경제 논리

오랫동안 지속돼온 미얀마 소수 무슬림 로힝야족에 대한 박해를 종교. 민족적 문제 뿐 아니라 경제적 논리로 봐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미얀마 정부가 로힝야족 거주지 라카인주 일대 토지를 대기업 개발용으로 대거 할당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정준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UN이 지난 28일, 이양희 유엔 미얀마 인권 특별 보고관을 방글라데시에 파견해 수도 다카와 콕스 바자르 지역으로 이주한 로힝야족을 만나 실태를 조사했습니다.

미얀마군을 피해 방글라데시로 이동한 난민이 23만 명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양희 보고관은  조사를 바탕으로 “무차별 총격과, 성폭행 등 로힝야족이 겪은 폭력의 정도가 짐작보다 광범위 하다”며 미얀마 정부에 “소수 로힝야족에 대한 박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외에도 미얀마에는 라카인주를 중심으로 로힝야족 10만 명이 살고 있으며 굶주림과 지속적인 공격에 노출돼 있습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미얀마 정부는 지금껏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습니다.

미국의 저명한 사회학자 사스키아 사센 컬럼비아대 교수는 영국 일간지 가디언을 통해 “로힝야족 탄압 이면에 대기업의 개발 야욕이 숨어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동안 로힝야족 문제는 종교적, 민족적인 관점에서만 풀이돼 왔습니다.

하지만 사센 교수는 로힝야족 문제가 경제적인 이익 때문에 일어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센 교수는 “미얀마 정부가 로힝야족 거주지 일대 1270㎢를 다국적 대기업에 개발용도로 할당했다며 2012년에 비해 18배 증가한 면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미얀마 정부가 지난 수년간 로힝야족 뿐 아니라 불교도가 소작하는 토지를 목재 추출, 광산, 수자원 사업 용도로 착취했지만 어떤 보상도 하지 않았다도 덧 붙였습니다.

AFP는 미얀마 정부의 무슬림 탄압이 지난해 4월 아웅산 수치 정부 출범 후 더 심각해졌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세계 비판이 거세지자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은 방글라데시로 특사 파견 계획을 밝혔습니다.

정준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