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소나무 그려진 ‘수월관음도’ 이탈리아서 발견

소나무가 그려진 첫 고려불화 ‘수월관음도’가 이탈리아의 한 박물관에서 발견됐습니다.

정우택 동국대 박물관 관장은 이달 초, 유럽 지역 한국 불교 미술품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고려불화 중 백미라 할 수 있는 ‘수월관음도’를 이탈리아 제노바의 한 박물관에서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유럽에서 8번째로 확인된 이번 고려불화는 전통 수묵으로 소나무가 그려진 첫 사례이자 금의 효과를 최대한 살려 관음보살의 목걸이를 표현한 특징을 지니고 있습니다.

정우택 관장은 “고려 말 또는 조선 전기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탈리아 동판 화가인 코소네가 일본에서 수집해 제노바에 기증한 작품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동근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