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달집 태우며 한해 무사태평 기원

범종과 법고, 목어, 운판 등 사물의 소리로 온 생명들의 마음에 지혜를 깨웁니다.

저녁예불이 시작되고 두 손 모아 나라의 안녕과 평안을 기원합니다.

예불이 끝나고 일주문 앞으로 달집이 이운됩니다.

신명나는 가락에 맞춰 풍물놀이패가 흥을 돋우고, 지신밟기로 액운을 떨쳐냅니다.

스님들은 축원을 올리고, 풍요로운 한 해를 기원하는 덕담도 건넵니다.

<SYNC>일관스님 / 봉선사 주지
(모두모두 장애 없이 정유년 일 년 동안 행복한 생활이 지속됐으면 좋겠습니다. 여러분의 소원이 이뤄지길 함께 소원하고 올 한해 여러분에게 건강과 행운이 함께 하기를 축원 드립니다.)

부스럼과 종기가 나지 않도록 부럼도 나누고, 올 한 해는 귀가 밝아져 즐거운 소식만 들리기를 기원하며 귀밝이술도 마십니다.

어둠이 내려앉을 무렵 둥근 보름달이 떠오릅니다.

달집에 불을 놓자 새해 소원을 담은 달집이 활활 타오릅니다.

스님과 불자, 지역민들은 보름달을 바라보며 나쁜 기운은 모두 사라지고 좋은 일만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INT-배종분 / 경기도 의정부
(큰 딸이 합격해야하는 시험이 있어요. 하고자하는 시험이 있는데. 합격했으면 하는 마음으로 기도하고 있어요.)
 
봉선사가 마련한 정월대보름 달집태우기 들불축제.

난타공연과 풍물놀이 등 다양한 문화공연을 즐기고 건강과 행복을 바라는 화합과 소통의 장입니다.

INT-이보연 / 조계종 제25교구 신도회장
(저희 가정에 모든 우리 식구들 건강하고 또 모든 분들이 하는 일마다 다 소원성취 했으면 합니다.)

예부터 이웃과 함께 어우러져 한 해 무사태평을 기원했던 정월대보름.

봉선사는 우리의 소중한 전통을 이어가며 모두가 넉넉한 한해 되기를 기원했습니다.


이석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