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박근혜 대통령ㆍ정몽구 회장 수사 촉구

조계종 봉은사 역사문화환경 보존대책위원회가 한전부지 현대차 신사옥 조기착공과 관련해 특검에 조속한 수사를 요청했습니다.

대책위 공동위원장 원명스님을 비롯해 봉은사 스님과 신도 등 30여 명은 오늘(3일) 박영수 특검 사무실을 찾아가 지난 12월 고발장을 제출한데 따른 후속조치로 박근혜 대통령과 현대자동차 정몽구 회장의 수사촉구 입장문을 전달했습니다.

원명스님은 입장문에서 “한전부지가 현대자동차로 매각된 배경에는 정권과 재벌사이의 비리유착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2013년 6월, 박 대통령과 정 회장이 현대자동차 베이징 공장에서 만난 이후 2014년 9월, 감정평가액 3조 3,000억 원이던 한전부지가 10조5,000억 원에 현대자동차에 매입됐다는 사실이 이를 뒷받침한다는 것입니다.

더불어 정부가 기업소득환류세를 제정해 현대차 측에 세제혜택을 주려했지만 여론에 의해 무산됐고 결국 세법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8,000억 원을 면세 해주기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sync- 원명스님 / 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작년 12월) 고발 당시, 의혹으로 제기되었던 현대자동차 그룹 정몽구 회장의 최순실 재단에 대한 200억원 헌납이 현대자동차 신사옥 개발 조기 착공 대가였다는 사실이 언론보도를 통해 확인되고 있습니다.)

특히 대책위는 “그동안 봉은사가 한전부지 원소유자로서 환매를 요구했지만 묵살 당했고 현재는 개발로 인한 이익 때문에 소중한 천년문화유산이 훼손될 위기에 처해 있다”며 정권과 재벌이 결탁하는 비리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특검 측에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sync- 원명스님 / 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소중한 문화유산을 파괴하고 온 국민에게 아픔을 주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과 현대자동차 정몽구 회장은 물론 연루자 모두를 발본색원하고 엄단해 다시는 정권과 재벌이 결탁하는 비리가 발생되지 않도록 조속히 수사해 줄 것을 촉구합니다.)

한편, 대책위 관계자는 “한전부지 환수 관련 서명운동에 현재까지 6만 여명 이상이 참여했다며 이를 지속적으로 전개해 역사문화환경 보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동근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