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산재보존회 인도 5대 성지서 영산재대법회

룸비니에서 쿠시나가라까지 부처님의 발자취를 좇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영산재가 봉행됐습니다. 특히 ‘영산회상’의 무대인 영축산에서의 영산재는 장관을 이뤘습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자 대한민국 중요무형문화재 50호인 영산재보존회가 지난달 21일부터 30일까지 부처님의 탄생지인 룸비니를 비롯해 열반지인 쿠시나가라까지 인도 5대 불교성지에서 영산재 대법회를 봉행했습니다.

24일에는 부처님의 탄생지인 룸비니를 시작으로, 25일 열반지인 쿠시나가라 열반당, 27일 법화경 설법지인 영축산, 28일 성도지 보드가야 마하보리 사원, 29일 초전설법지인 녹야원에서 영산재 대법회가 봉행됐습니다.

이번 영산대법회는 인도 붓다가야 마하보리사원위원회의 초청으로 이뤄졌으며, 인도 최초로 치러진 불교문화행사에 세계 무형문화유산인 영산재가 봉행됐다는 것에 그 의미가 큽니다.

특히 이번 영산재 대법회는 근대 불교문화로 자리잡은 육법공양 의식과 사리자불교 합창단의 음성공양 의식이 함께 진행돼, 한국의 불교문화를 인도 현지뿐 아니라 성지를 찾은 세계인에게 알리는 계기가 됐습니다.

영산재보존회 회장 일운스님은 “앞으로 한국과 인도 양국이 서로 긴밀히 협조해 불교문화 교류에 더욱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하경목 기자

BTN불교TV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TN불교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