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덕숭총림 방장 설정스님 동안거 법어“동정일여(動靜一如)토록 정진하라”

“참선은 별일 아니라네
용맹스럽게 공부할 뿐
단박에 제 성명 잊어버리면
모든 법 한 순간 통하리라.”

오는 28일 불기 2556년 임진년 동안거 결제를 앞두고, 덕숭총림 방장 설정스님은 “수행의 목적은 정동(靜動)의 어떤 환경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속세의 유혹에 말려들지 않는 것”이라면서 “동정일여(動靜一如)하도록 정진하라”고 당부했다.

설정스님은 동안거 결제 법어를 통해 “진여불성은 자신이 직접 보고 증득해야 한다”면서 “이것은 정진해서 정력(定力)을 향상시키는 도리 밖에 없으니 일념불난하여 정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설정스님은 제방 수좌의 공부 방법에 대해 따뜻한 지도의 말도 잊지 않았다.

설정스님은 “처음 공부할 때는 조용하고 깨끗한 곳을 찾아서 공부하는 것이 좋겠지만 길게 해야 할 방법은 아니다”면서 “현재 한국 선방에서 정진하는 태도는 철저히 정중공부이지 동중공부는 아니다. 정중공부에 길들여진 사람은 정처에서는 좀 된 듯 하지만 동처에서는 지리멸렬 상태가 되는 경우가 허다하다”며 동정과 처소에 관계없이 정진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설정스님은 “수행의 목적은 정동(靜動)의 어떤 환경 속에서도 흔들리지 아니하고 진세 속에서 큰 작용을 하면서도 속세의 유혹에 말려들지 않는 것”이라면서 “일념정진하여 능소가 모두 사라지고, 근진이 비어지고, 전후생각이 끊어져 분명하고 똑똑해 지면 여기에 생사영단의 진소식이 있는 것”이라며 정진을 당부했다.

덕숭총림 방장 설정스님
임진년 동안거 결제법어

向上一路의 眞如佛性은 傳할래야 전할 수 없고 받을래야 받을 수 없는 것이다.
전할 수 있고 받을 수 있는 것은 第一義諦가 아니다.

禪門에서 公案과 機?은 선사들이 중생을 향한 자비심으로 만들어 낸
門 없는 門이고, 法 없는 法이다.

眞如佛性은 自身이 직접 보고 證得해야 한다.
이것은 精進해서 定力을 向上시키는 도리 밖에 없다.
一念不亂하여 정진해야 한다.

처음 工夫할 때는 조용하고 깨끗한 곳을 찾아서 공부하는 것이 좋겠지만 길게 해야 할 방법은 아니다.
진정한 定力은 煩惱 가운데 닦아야 한다. 환경의 시련을 이겨내지 못한
정력은 定力이라 할 수 없다.

현재 한국 禪房에서 정진하는 태도는 철저히 靜中工夫이지 動中工夫는 아니다. 정중공부에 길들여진 사람은 靜處에서는 좀 된 듯 하지만 動處에서는 지리멸렬 상태가 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우리는 힘있는 공부를 해야 한다. 힘있는 공부란 動靜과 處所가 관계없이 하는 공부다.
境界가 없을 때의 無心은 진정한 무심이 아니다. 반드시 境을 마주하고 無心해야 定이라 할 수 있다.

마치 온실 속의 어린 새싹은 드넓은 벌판의 狂風과 暴炎, 서리와 嚴冬雪寒에서는 견디어 내지 못하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修行의 目的은 靜動의 어떤 환경 속에서도 흔들리지 아니하고 塵世 속에서 큰 작용을 하면서도 俗世의 유혹에 말려들지 않는 것이다.

一念精進하여 能所가 모두 사라지고, 根塵이 비어지고, 前後생각이 끊어져 分明하고 똑똑해 지면 여기에 生死永斷의 眞消息이 있는 것이다.

動靜一如하도록 정진할 일이다.


참선무별사(參禪無別事)
당인용맹공(當人勇猛工)
맥연망성명(驀然忘性命)
법법일순통(法法一瞬通)


참선은 별일 아니라네
용맹스럽게 공부할 뿐
단박에 제 성명 잊어버리면
모든 법 한 순간 통하리라


임진년 동안거 결제법어


하경목 기자

하경목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