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계불교
세계청소년불자 템플스테이 5일 동안의 열정

 



세계 젊은 불자들 간의 교류 및 부처님의 가르침 안에서 하나로 어우러짐을 주제로 대한불교조계종 국제선센터에서는 8월 25일~29일 세계청소년 불자교류 템플스테이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한국을 비롯한 일본, 대만, 태국 등 아시아 청소년 불자들이 참가한 이번 템플스테이는 세계청소년불자연합(WFBY, The World Fellowship of Buddhist Youth)이 청소년 불자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한국 불교를 참가한 아시아 청소년불자들에게 소개시키는 목적으로 진행됐다.

‘Now and Here, awakened life!’를 슬로건으로 한 이번 템플스테이는 태국에 본부를 둔 WFBY 주최 및 국제선센터 주관으로 실시됐다.

국내에서는 국제교류 전문 네트워크인 15~25세 이하 청소년 불자로 구성된 'CLUB25'가 참가, 대만, 일본, 태국 등 아시아 청소년 불자들에게 한국 불교의 맛, 멋, 미에 대해 공유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입재식 전 모자이크 사불을 만들고 있는 참가자들.

세계청소년불자교류 템플스테이 첫날인 25일 오후 5시경부터 국내 참가팀인 CLUB25와 개인별로 참가 신청한 일본 청소년이 먼저 도착했다. 이날 8시경에는 대만팀 웨이(Wei) 스님을 포함한 10여명이 도착, 템플스테이를 위한 여장을 풀었다. 늦은 시간에도 피곤한 기색 없이 밝은 얼굴로 미리 도착한 한국팀의 환영을 받았다. 25일 저녁 11시 경에 15명의 태국팀이 도착, 한국불교에 대한 체험에 대한 기대감과 흥분을 그대로 드러냈다.

국제선선터에서는 한국 불교를 체험하도록 마련한 프로그램으로 아침 저녁 예불과 발우공양, 참선을 진행했다. 또한 26일 저녁 7시부터 12시까지 조계종단 수행결사의 일부인 용맹정진을 국제선센터 전 신도들과 함께 참석했다.

템플스테이를 통해 한국 전통사찰의 수행경험과 동시에 일반 신도들의 신행활동도 아시아 청소년 불자들에게 보여준 의미있는 시간이었다. 함께 자리했던 일본 참가자인 다이오 텐지 스님은 “한국어를 몰라 함께 다라니를 외우지는 못했지만, 불자들과 함께하는 법당의 엄숙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연꽃등을 만들고 있는 참가자들.

이어 셋째 날(27 토)에는 전통불교음악인 범패와 어산으로 사시불공 올리는 것을 시현했다. 전통불교 음악 범패 공연을 보고 태국잡지 <선과 영광>의 편집인인 바냐리(Wanrawee Kobpungton)는 “한국불교 음악의 아름다움에 감탄했다”고 말하며 “한국불교를 태국에 계속해서 소개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넷째 날 (28 일)에는 한국문화 전통의 정취를 느끼게 하는 경복궁, 조계종의 직할교구 본사(本寺)이자 한국불교 중심지인 조계사를 방문하는 도심 나들이에 나섰다. 이어 국제적 거리인 인사동과 남산 한옥마을을 돌아다녔다. 다녀온 후 국제선센터 템플스테이관 이곳저곳에서 “사람들이 넘쳐나는 거리가 생동감 있었어요” “인사동에 들러서 기념품 많이 샀어요” 같은 젊은 불자들의 찬사가 이어졌다.

템플스테이 마지막 밤, 컬춰 나잇(culture night)의 국가별 공연에서는 청소년 불자들의 장기와 재능과 열정을 맛본 시간이었다. 늦은 밤까지 회향 시간이 다가옴을 안타까워하며 추억을 만들었다. 축하공연으로 한국의 태권도 시범을 보여 큰 박수를 받기도 했다.

대만팀은 대만 노래 ‘friends’에 맞춰 다 함께 노래를 불러 공연에 흥을 돋웠다. 태국팀은 전통의상을 입고, 복을 가져다 주는 의식을 보여주었다. 일본은 다이오 텐지(Daiho TANJI)가 북을 치며 경을 외우는 일본 의식을 단독 진행했다. 한국팀은 티아라의 노래 놀리폴리에 맞춰 군무를 보였다. 그야말로 축제의 자리였다. 선물을 서로 나누며, 불법(佛法) 아래 하나 된 우정을 돈독히 했다.

같은 불교라도 나라마다 수행하는 모습이 다르다는 것을 새삼 알게 되었다는 태국 참가자 메이(Maywika Phanomsri)는 “태국의 명상 프로그램과 비교할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 되었다”고 밝은 웃음을 지었다.

작년 대만 프로그램에 참가했던 한국 참가팀인 CLUB25 멤버들은 한국 불교를 알리는 계기가 된 것 같아 무척 자랑스럽고, 내년에도 참가하고 싶다고 한 목소리로 말했다. 또한 더 많은 청소년 불자들이 함께하는 진정한 세계적 축제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폰차이(Ponchai) WFBY 회장은 “작년 대만의 경우는 참가해서 체험보다는 학습 위주였는데, 한국 프로그램은 체험 위주라 참가한 아이들이 무척 기뻐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며 “다음 대회 개최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태이지만, 체험형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대만 노래 'friends'를 흥겹게 부르고 있다.


△일본의 다이오 텐지 스님은 북을 치며 경을 외우는 일본의식을 보여주엇다.

△태국팀은 전통의상을 입고, 복을 가져다주는 의식을 보여주었다.

△한국팀이 티아라의 노래 놀리폴리에 맞춰 군무를 선보이고 있다.
 

글.사진조금란_국제선센터 홍보주임

국제선센터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선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