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한국불교 각별한 인연으로 느껴져"리처드 기어, 조계사 참배·발우공양 등 한국불교문화 체험

자선 사진전 전시 홍보차 지난 20일 입국한 리차드 기어가 21일 오전 부인 케리 로웰, 아들 호머 기어 등 가족과 함께 조계사를 참배하고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을 예방했다.


△리처드 기어가 불교문화사업단장 지현스님의 안내로 조계사로 들어서고 있다.

△조계사 대웅전에서 삼배를 올리고 있는 리처드 기어.

오전 11시 조계사에 도착한 리처드 기어는 조계사 대웅전을 참배한 후 총무원에 들러 자승 스님을 예방했다. 이 자리에서 리차드 기어는 자승스님에게 꽃다발과 함께 티베트 순례 중 직접 촬영한 사진을 선물했다.


자승스님은 답례로 연꽃 향꽂이와 템플스테이 수련복, 단주 등을 리차드 기어와 가족들에게 선물했다.

선물을 받은 리차드 기어는 “아내가 도자기를 만드는데 매우 좋아할 것”이라고 말했고, 자승스님은 “가족들 모두가 하나씩 책상 위에 올려놓고 헌향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자승스님과의 대화자리에서 조계종의 선수행 전통에 대해 설명을 들은 리차드 기어는 “일본인 스승 사시키 로시 스님을 통해 선수행을 접하면서 불교를 배웠다”고 자신의 경험을 소개하며 “첫 한국 방문에서 처음 참배한 사찰이 조계사인데, 이곳이 선 종단인 조계종의 총본산이라는 사실이 매우 놀랍고 각별한 인연으로 느껴진다"고 밝혔다.

총무원장 자승스님은 “리차드 기어에게 화두를 주시라”는 기획실장 정만스님의 요청에 따라 “리차드 기어가 주연한 영화 ‘하치 이야기’를 보았는데 그 속에 그대로 불교가 담겨 있었다”고 말했다.

리차드 기어는 “영화의 원작을 처음 보았을 때 큰 감동을 받아서 눈물을 흘렸다”며 “스님이 강아지 하치에게 인생에 대해 이야기하는 영화의 시작 장면은 마치 부처님께서 중생들에게 법문을 해주시는 장면 같았다”고 화답했다.

10여분 간 자승스님과 대화를 나눈 리처드 기어는 총무원 지하에 위치한 불교중앙박물관으로 자리를 옮겨 한국불교문화재를 감상했다.

관람 중 리처드 기어는 한국 불화와 티베트 불화의 차이, 불상의 채색 방식 등에 관해 질문하는 등 불교문화재에 대한 깊은 이해와 관심을 드러냈다. 리차드 기어와 가족들은 불교중앙박물관이 마련한 불교전통문양 탁본을 체험하기도 했다.

박물관 관람을 마친 리차드 기어는 조계사 맞은편 템플스테이 통합정보센터 2층에 있는 ‘발우공양 콩’에서 한국전통사찰 음식을 맛보며 조계사와 총무원 방문 일정을 마쳤다.

리처드 기어는 23일 오전 양산 통도사를 방문해 한국불교문화와 전통사찰을 체험한다.

김동수 기자   

김동수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