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태고종 '한국불교청년지도자회' 창립 100주년"만해 한용운 선사의 창립 정신 계승해야"

태고종 한국불교청년지도자회(중앙회장 도각스님, 이하 한불청)가 창립 100주년 기념법회를 15일 오전 한국불교전통문화 전승관 대불보전에서 봉행했다.

한불청의 총재인 한국불교태고종 종정 혜초대종사는 법어를 통해 “만해 한용운 선사의 불교유신정신과 조선불교청년회 창립정신을 이어 자성하는 마음으로 새로운 발전을 위한 대 화합의 장을 열어달라”고 당부했다.
 


△ 태고종 한불청 창립 100주년 기념법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불교태고종 총무원장 인공스님은 격려사를 통해 “일제의 침탈과 어떠한 탄압에도 굴하지 않고 조국의 독립과 불교의 개혁을 위해 혼신의 힘을 기울이신 만해 스님의 높은 민족자존 의식과 개혁정신을 전승하자”며 “우리 청년, 청소년들이 앞으로 다가올 선지복지문화 사회의 주역으로 성장하는데 한불청이 지도적 역할을 다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정병국 장관은 축사를 통해 “한불청은 민족의 운명이 풍전등화와도 같았던 암흑시절, 민족의 자존을 지키고 국민을 계몽하기 위한 운동에 앞장서왔다”며 “조선불교 청년회의 정신을 이어받은 한불청이 이번 100주년을 계기로 더욱더 발전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법회에는 한불청 고문 겸 원로의원인 혜암스님, 무공스님과 중앙종회의장 영우스님, 교육원장 보경스님, 총무부장 능해스님, 초심원장 효성스님, 각 교구 종무원장스님 등 종단의 중진 간부스님들이 참석했다.

한불청 고문 겸 전국신도회 김철회 명예회장, 문화체육관광부 김성호 종무관, 전 통일부 홍양호차관을 비롯한 내외귀빈 등 사부대중 300여명도 자리를 함께했다.

한불청은 1911년 6월 만해 한용운 선사를 주축으로 경남 하동군 쌍계사에서 ‘조국의 독립, 불교계의 발전’을 위해 창립된 조선불교청년회를 그 전신으로 하고 있으며, 그동안 사회계몽사업과 더불어 청소년 지도육성사업, 참나 찾기 운동, 문화예술 발전사업 등 사회전반에 걸쳐 교화와 육성, 지도사업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김동수 기자

김동수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